통일·외교·안보

軍, 오전 중 공무원 월북·사살 사건 관련 발표

월북 시도와 총격 사살 여부 등 설명

해군 고속정이 연평도 인근 바다에서 순찰활동을 하고 있다. /연평도=연합뉴스


군이 연평도 인근 해상에서 실종된 해양수산부 소속 공무원이 월북을 시도하다 북한군 총격에 숨진 사건에 대해 발표할 예정이다.


합동참모본부는 24일 오전 11시께 이번 사건과 관련해 해당 공무원의 월북 시도와 북한군 총격에 따른 사살 여부 등을 설명할 예정이다.



군과 해양경찰에 따르면 지난 21일 서해 북단 소연평도 인근에서 실종된 해수부 소속 어업지도 공무원 A씨(47)는 월북 하기 위해 해상을 표류하던 중 북측의 총격을 받고 사망했다. 지난 2008년 금강산 여행을 갔다 북한군 총격으로 사망한 박왕자씨에 이은 우리 국민 사살 사례가 될 가능성이 크다.

정부 소식통은 “북한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 차원에서 A씨 시신을 화장한 것으로 알려져 파장이 커지고 있다”며 “해경 수사관들이 소연평도 인근 해상에서 A씨가 승선했던 어업지도선에 대한 조사를 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김정욱 기자
mykj@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