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일반

'주호영에 집중포화' 김종민 "'드라이브스루' 집회 옹호…비이성적 발상 우려"

김종민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연합뉴스


일부 보수단체가 ‘드라이브스루’ 방식의 개천절 집회를 주장하고 나선 가운데 이를 “참가자의 권리”라고 말한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 발언을 두고 김종민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이 “코로나19 부흥 세력이 합작해 수도 서울을 코로나 교통 대란으로 마비시키겠다는 비이성적 발상”이라고 맹비난을 쏟아냈다.

김 최고위원은 23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해 “코로나19 방역 대응 향방을 좌우하는 개천절 집회에 대해 동조할 건지, 반대할 건지 입장을 분명히 밝혀야 한다”면서 이렇게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김 최고위원은 “지난 8월15일 대한민국의 안전을 위협한 광복절 집회가 우리 사회에 큰 고통을 줬고 그로 인한 교훈도 컸다”고 지적한 뒤 “온 국민이 방역에 총력 대응하는 절체절명의 상황에서 야당 일각에서는 개천절 집회에 드라이브스루로 집회에 참가하겠다는 주장이 나오고 있다”고 상황을 짚었다.

김 최고위원은 이어 “심각한 것은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이러한 비이성적 발상에 대해 ‘그 사람들의 권리다’라고 옹호를 하고 나섰다”고 쏘아붙인 뒤 “국민 대부분의 인식과 동떨어진 발상과 판단에 심각한 우려를 보낸다”고 날을 세웠다.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연합뉴스


아울러 김 최고위원은 “한 쪽에서는 안 된다고 하고 한 쪽에서는 여전히 비호하는 이중적인 잣대로는 개천절 집회, 코로나 대란을 막을 수 없다”고 강조한 뒤 “국민의힘은 일상을 반납하고 코로나와 힘겹게 싸우고 있는 국민과 함께 할 것인지 국민의 안전, 공동체의 안전을 흔드는 코로나 확산세력과 함께 할 것인지 분명하게 결단해야한다”고 비판의 수위를 끌어올렸다.


앞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재확산 사태의 주요 원인으로 지목된 광화문 ‘광복절 집회’에 참석했던 김진태 전 미래통합당(국민의힘 전신) 의원은 10월3일 광화문에서 개최하려는 ‘개천절 집회’를 드라이브스루 방식으로 열자고 주장하고 나섰다.

관련기사



김 전 의원은 전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이번 광화문 집회(개천절 집회)는 드라이브스루 방식이 좋겠다”고 언급한 뒤 “정권이 방역 실패의 책임을 광화문 애국 세력에게 뒤집어씌우는 마당에 또 다시 종전 방식을 고집하여 먹잇감이 될 필요는 없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김 전 의원은 “손자병법에도 내가 원하는 곳에서 원하는 때에 싸워야 한다고 나온다”면서 “이것도 금지한다면 코미디다. 내 차 안에 나 혼자 있는데 코로나와는 아무 상관 없다”고도 적었다.

이같은 주장에 대해 주 원내대표는 “교통에 방해되지 않고 방역에 방해되지 않는다면 그 사람들의 권리 아니겠냐”고 말했다.

주 원내대표는 이날 비대면 화상 의원총회가 끝난 뒤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법이 허용하고 방역에 방해되는지를 판단해야 한다”며 이렇게 말했다.

한편 지난 21일까지 경찰에 신고된 개천절 집회는 총 798건이다. 경찰은 이 가운데 집결 신고 인원 10명이 넘는 집회에 대해서는 금지를 통보했고, 집회를 강행할 경우 원천 차단·제지한다는 방침을 세웠다.

김경훈 기자
styxx@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