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정당·정책

이낙연, 김정은 '미안하다'사과에 "엄중한 남북관계에 변화느껴"

이낙연(가운데)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5일 국회 외교통일위원회에서 진행된 북측에 의한 우리 공무원의 총격 피살과 관련한 긴급 현안질의를 앞두고 이인영 통일부 장관, 강경화 외교부 장관과 논의하고 있다./연합뉴스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5일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대단히 미안하다”고 사과하자 “얼음장 밑에서도 강물이 흐르는 것처럼 남북관계가 엄중한 상황에서도 변화가 있는 것 같다고 느낀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이날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전체회의에서 “과거 북측의 태도에 비하면 상당한 정도의 변화인 것으로 보인다”며 이렇게 말했다. 그는 “(북한이)변하지 않은 것도 있지만 변하는 것도 있다고 실감한다”며 “변하지 않은 것은 경계선을 넘은 것으로 보이지만 북측의 수역에 부유물에 계시던 분을 그들의 행동준칙에 따라 사살했다는 것이 남북관계의 냉엄한 현실을 드러냈다는 것”이라고 했다. 이어 “그러면서도 변화가 있는 것 같다. 얼음장 밑에서도 강물이 흐르는 것처럼 남북관계 엄중한 상황에서도 북측 지도부가 미안한 마음을 가지고 있다. 그들이 파악한 경위는 이렇다 미안하다. 김정은 국무위원장도 문재인 대통령과 우리 국민에게 미안하다. 재발방지를 위해 북측 나름의 노력을 소개를 하고 있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이 대표는 북한이 보내온 통지문에 적힌 ‘최근에 작게나마 쌓아온 북남 사이의 신뢰와 존중의 관계’를 언급하며 “친서가 오고 갔다면 그 내용이 험악한 것이기보다는 좋은 내용일 가능성이 높지 않나”라고 덧붙였다.


송종호 기자
joist1894@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