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금융일반

"앗차 내 로또!" 지난해 안찾아간 복권 당첨금만 '538억원'

서울 종로구의 한 복권방의 모습. /연합뉴스


지난해 주인을 찾지 못하고 국고에 귀속된 복권 당첨금이 538억원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찾아가지 않은 당첨금은 공익사업 등에 활용된다.

2일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양경숙 의원이 기획재정부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복권 당첨자가 찾아가지 않은 미수령 당첨금은 537억6,300만원으로 전년 대비 7.2%(36억2,400만원) 늘었다.

아울러 2010년부터 2019년까지 10년간 미수령 당첨금 총액은 5,082억2,600만원에 달했다.


미수령 당첨금은 지난 2011년 당첨금 소멸 시효가 연장된 영향으로 그 해 200억원대까지 감소했다가 2017년 474억2,700만원, 2018년 501억3,900만원 등으로 최근 다시 증가하고 있다.

관련기사



앞서 국회는 2011년 복권 및 복권기금법을 개정해 복권 당첨금의 소멸 시효 완성 기간을 종전 180일에서 1년으로 늘린 바 있다. 소멸 시효를 넘긴 미수령 당첨금은 관련법에 따라 복권기금에 귀속돼 저소득층 지원 등 공익사업에 이용된다.

한편 지난해 복권 총 판매량은 47억3,900만장으로 전년 대비 9.2%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중 로또복권(온라인복권) 판매가 43억1,800만장으로 전체 판매량의 91.1%를 차지했다. 로또복권 판매액은 4조3,181억원으로 사상 처음으로 4조원을 돌파하며 역대 최대치를 경신했다.

지난해 성인 인구 4,269만7,860명을 기준으로 추산하면 성인 1인당 연간 10만1,131원어치의 로또를 구매한 셈이다. 이에 따라 작년 정부의 복권 수익금은 1조9,927억원으로 늘면서 지난 2010년(1조285억원)의 2배에 가까운 규모로 증가했다.


박진용 기자
yongs@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