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일반

추석 연휴 123만명 철도이용…하루 이용객 전년 39%

하루 평균 21만 명 승차…부정승차 793건 적발

한국철도(코레일)는 올해 추석 특별교통대책 기간(9월29일~10월4일)동안 하루 평균 21만명, 6일간 모두 123만명이 열차를 이용했다고 5일 밝혔다.

하루 이용객 21만명은 지난해 추석 연휴(52만명) 대비 39% 수준이며 총이용객도 지난해 261만명 대비 현저히 줄었다.

하루 평균 열차 운행횟수는 지난해와 비슷한 수준이었으나 코로나 확산 방지를 위해 창가 좌석만 발매하고 입석없이 운행한 결과로 분석된다.


이 기간 KTX는 모두 63만명(하루평균 11만 명), 일반열차는 60만명(하루평균 10만명)이 이용했다. 승객이 가장 많았던 날은 연휴 전날인 29일로 약 25만명이 승차했다.

관련기사



한국철도는 올해 추석 연휴동안 열차내 승객 간 거리두기를 위해 좌석을 절반으로 줄여 창가 좌석만 운영하고 입석을 금지하는 등 추석 안전여행 캠페인을 시행했고 코로나 확산 예방을 위해 방역에 총력을 기울였다.

특히 대책기간 동안 승차권 없이 탄 부정승차자 793명을 적발해 다음역에 강제하차 조치하고 부가운임 10배를 징수하는 등 객실에 서서 가는 사람이 없도록 해 승객 간 거리두기를 철저히 지켰다.

한국철도 관계자는 “코로나 여파로 어려운 상황이지만 수익을 포기하더라도 국민의 안전을 보호하기 위해 가용 자원을 아낌없이 동원했다”며 “앞으로도 안심하고 이용할 수 있는 철도를 만들어 공기업으로서 책임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대전=박희윤기자 hypark@sedaily.com

박희윤 기자
hypark@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