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증시

증시 활황에 상반기 소액주주 90% ‘쑥’... ‘대주주 확대’ 여파 커질까

상반기, 100대 상장사 소액주주 89.1%↑

네이버·SK, 작년 연말대비 300% 급증해

양도세 회피 매도세, 증시 변동성 키울까

이달 8일 오후 서울 여의도 KB국민은행 딜링룸에서 직원이 업무를 보고 있다./연합뉴스


올해 상반기 국내 주요 상장사의 소액주주 수가 평균 90%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올해 말 양도소득세가 부과 대상 대주주 기준이 크게 완화되면서 연말 개인 투자자의 매도세가 작년보다 확대될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

11일 한국거래소·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DART)에 따르면 시가총액 1~100대 상장사(지난 8일 기준) 중 반기보고서에서 소액주주 현황을 공시한 23개 기업의 지분율 1% 미만 소액주주 숫자는 작년 말보다 평균 89.11% 늘어난 것으로 조사됐다.

지난해 말 기준 삼성전자(005930)의 소액주주는 56만8,313명이었지만 올해 6월 말에는 그보다 155.91% 급등한 145만4,373명으로 집계됐다. 개인의 삼성전자 지분율도 지난해 말 3.6%에서 올해 6월 말에는 6.2%로 상승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증시가 급락하자 삼성전자는 안정성과 성장성을 동시에 갖췄다는 평가를 받으며 ‘동학개미’의 ‘최애’ 종목으로 부상했다.


국내 대표 언택트 업종 NAVER(035420)의 소액주주는 올해 상반기 무려 330.91% 늘었다. 지난해 말 NAVER의 소액 주주는 4만3,622명이었지만 6월 말 기준 18만7,972명까지 치솟았다.

관련기사



SK(034730)그룹의 지주사 SK의 소액주주는 지난 상반기 361.14% 증가해 조사 대상 중 가장 높은 오름폭을 기록했다. 이 밖에 삼성SDI(006400)(135.58%), 한온시스템(117.17%), 알테오젠(196170)(135.32%), 더존비즈온(012510)(182.09%) 등도 같은 기간 소액주주가 2배 이상 불었다.



문제는 양도세 과세 대상인 대주주의 주식 보유액 기준이 올 연말을 기점으로 10억원에서 3억원으로 대폭 낮아진다는 점이다. 윤관석 더불어민주당 의원실에 따르면 대주주 범위 확대로 새로 대주주에 포함되는 주주 수는 작년 말 기준으로 8만861명, 보유 주식 금액은 41조5,833억원으로 계산됐다.

그러나 이 같은 소액주주 급증을 고려하면 올 연말 새로 편입되는 ‘대주주’ 숫자는 작년 수치 보다 훨씬 많은 것으로 예측된다. 코로나19 사태로 외국인·기관이 주식이 매도한 주식을 개인이 줄기차게 사들였다. 국내 주식시장에서 개인이 연초부터 이달 8일까지 순매수한 주식은 총 57조7,725억원(코스피 44조872억원·코스닥 13조6,853억원)어치다.

올 연말 대주주 지정을 회피하기 위한 개인의 순매도 행진은 과거보다 대폭 커질 수 있다는 지적이 제기된다. 안소은 IBK투자증권 연구원은 “과거에도 연말 개인의 대규모 순매도 패턴이 확인된다”며 “특히 이번에는 하향 조정폭이 크고 올해 주식시장에 유입된 개인 자금의 규모가 많다는 점을 감안할 필요가 있다”고 했다. 이어 “시장의 개인 수급 영향력이 커진 만큼 대주주 지정 회피를 위한 일부 개인 자금의 움직임이 시장에 미치는 충격도 과거보다 커질 수 있다”며 “올해는 개인의 시장 방어 역할이 컸던 만큼 개인 수급이 흔들린다면 연말 대외 리스크와 맞물려 시장 변동성이 더 커질 수 있음을 유의해야 한다”고 내다봤다.


이승배 기자
bae@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