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동향

라가르드 "디지털 유로 도입 매우 진지하게 고려"

내년 중 도입 여부 결정키로

"유럽서 디지털 결제 급증"

크리스틴 라가르드 유럽중앙은행(ECB) 총재. /AFP연합뉴스


크리스틴 라가르드 유럽중앙은행(ECB) 총재가 유로존의 중앙은행디지털화폐(CBDC)인 디지털 유로의 발행을 “매우 진지하게 고려하고 있다”고 12일(현지시간) 말했다. 내년 중 디지털 유로 도입 여부를 결정하겠다는 것이 ECB의 입장이다.

미국 경제매체 비즈니스인사이더에 따르면 라가르드 총재는 이날 열린 국제통화기금(IMF) 온라인 이벤트에서 “팬데믹은 우리가 일하고, 거래하고, 지불하는 방법을 포함해 많은 구조적 변화를 불러왔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디지털 유로는 실제로 행해지고 있던 것에 매우 훌륭한 보조이고 매우 좋은 부분적 대용품”이라면서도 “디지털 유로는 현금의 보조가 될 뿐이며 현금을 대체할 수는 없다”고 설명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유럽에서도 디지털 결제가 급증하고 있다. 라가르드 총재는 “‘현금이 왕’이던 독일과 이탈리아와 같은 나라들에서도 디지털 결제가 크게 늘었다”며 “올해 2월부터 6월까지 팬데믹으로 인해 전자상거래는 거래량과 규모 면에서 거의 5분의 1 증가했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ECB는 디지털 유로 도입에 대한 공개 논의를 공식화했으며 내년 중에는 도입 여부를 결정하겠다는 일정도 공개했다. 이날 라가르드의 발언으로 유럽이 디지털 화폐 도입에 한 걸음 더 다가섰다는 진단이 나온다. 라가르드 총재는 “디지털 결제에 훨씬 더 많은 신뢰가 생겼고, 상당한 변화가 진행 중”이라고 강조했다.

김기혁 기자
coldmetal@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부 김기혁 기자 coldmetal@sedaily.com
메이저리그 구단 오클랜드 애슬레틱스의 단장 빌리빈은 야구라는 스포츠 영역에 통계학을 도입해 우승을 이끌어냈습니다.
이처럼 모든 삶의 영역엔 경제 원리가 숨어 있다고 생각합니다. 경제로 행간을 읽어내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더보기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