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정당·정책

조정래 "진중권, 진정어린 사죄 없을시 명예훼손 법적 책임 물을 것"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


조정래 작가가 자신의 ‘친일파’ 발언을 ‘광기’라고 비난한 진중권 동양대 전 교수에게 공개 ‘사죄’를 요구했다.

조 작가는 15일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진 전 교수에 대해 “지금 그 사람한테 공개적인 진정어린 사죄를 요구합니다. 만약에 그거 하지 않으면 작가의 명예를 훼손한 법적 책임을 묻겠다”고 말했다.


그는 “정치권에서 저한테 사실 확인을 하지 않은 채로 신문 보도된 것만 갖고 말을 하니까 시끄러워지더라”라고 말했다. 이어 “오늘부로 그러한 소모적인 논쟁 그만하시고 그야말로 민생을 위한, 국민 전체를 위한 민생 국회로 빨리 돌아가시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특히 조 작가는 “진중권이라는 사람이 저를 비난하고 심지어 대통령 딸까지 끌어다가 조롱했는데, 그 사람도 사실 확인하지 않았다”며 진정 어린 사죄를 요구했다. 조 작가는 지난 12일 등단 50주년을 기념하는 기자간담회에서 “일본 유학을 다녀오면 무조건 다 친일파가 된다”고 말했다. 이를 두고 진 전 교수는 그 다음 날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대통령의 따님도 일본 고쿠시칸 대학에서 유학한 것으로 안다”며 “곧 조정래 선생이 설치하라는 반민특위에 회부되어 민족반역자로 처단 당하시겠다”라고 했다.

조정래 작가가 12일 오전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등단 50주년 기념 기자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연합뉴스


조 작가는 ‘일본 유학을 다녀오면 무조건 친일파가 된다’는 발언은 잘못 알려진 것이라고 해명했다. ‘토착왜구’라는 주어를 언론이 빼놓고 보도해 뜻이 왜곡됐다는 설명이다. 그는 “그 부분을 분명히 토착왜구라고 그 대상과 한정하고 제한을 했다”며 “언론이 이 가장 핵심적인 중요한 주어부를 빼버리고 일본에 유학 갔다 오면 전부 친일파 된다는 식으로 그 문장만 집어넣어서 기사를 왜곡함으로써 이렇게 일파만파 오해가 생기는 일이 벌어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토착왜구라고 하는 주어부를 빼지 않고 그대로 뒀다면 이 문장을 가지고 그렇게 오해할 이유가 없다”며 “토착왜구를 우리가 부르고 있는 그 사람들이 일본에 유학을 갔거나 연수를 갔거나 다 일본과 접촉하고 들어와서 이렇게 변질돼버렸다”고 설명했다.


송종호 기자
joist1894@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