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동차

"아반떼 가격으로 수입차를?"…폭스바겐, 7세대 신형 제타 출시

15일부터 사전 계약 실시

2,300만원대부터 구매 가능

슈테판 크랍 "수입차 시장에서 대중화 전략 선택"

폭스바겐 7세대 신형 제타 /사진제공=폭스바겐


“수입차 시장에서 대중화 전략을 꾀하는 것이 목표입니다. 그 일환으로 제타 모델의 가격을 인하해 진입 장벽을 낮추겠습니다.”

슈테판 크랍 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 폭스바겐 부문 사장은 15일 서울 광진구 그랜드워커힐에서 열린 미디어데이에서 이같이 말했다. 이날 폭스바겐은 컴팩트 세단 ‘7세대 신형 제타’를 공개하며 사전 계약을 시작했다.

이날 국내에 최초로 공개된 제타는 이전 6세대 대비 커진 차체와 낮아진 가격으로 관심을 모았다. 7세대 신형 제타는 가로배치 엔진용 생산모듈(MQB) 플랫폼을 바탕으로 디자인된 첫 번째 제타로, 완전히 새로운 차체구조와 함께 더욱 풍부해진 사양을 채택했다. 6세대 모델 대비 실내 공간은 넓어지고 상품성은 대폭 개선됐지만 가격은 400만~700 만원이 인하됐다.


7세대 신형 제타 론칭 에디션의 가격은 개소세 인하분 반영 시 프리미엄 모델이 2,715만원, 프레스티지 모델이 2,952만원이며 프리미엄 모델의 경우 폭스바겐파이낸셜서비스 프로그램 이용 시 최대 14%의 추가 할인이 적용돼 2,330만원에 구매할 수 있다.

관련기사



여기에 동급 컴팩트 수입 세단에서 만나보기 힘든 5년에 15만km의 보증 연장과 차량의 유지보수 비용을 최소화 할 수 있도록 소모품 교환을 지원하는 3년 ‘서비스 플러스’ 쿠폰 제공 등 서비스가 추가된다.

슈테판 크랍 사장은 “많은 한국 고객들이 수입 세단을 ‘첫 차’ 로 선택하는데 전혀 망설임이 없도록 이번 신형 제타의 론칭 에디션을 합리적인 가격으로 제공해 수입 세단 시장의 대중화를 이끌어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슈테판 크랍 폭스바겐부문 사장이 제품 로드맵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사진제공=폭스바겐


한편 이날 크랍 사장은 세단 모델 확대에 이어 전기차 출시 계획도 밝혔다. 폭스바겐은 2022년 최초의 순수 전기 SUV인 ‘ID.4’를 시작으로 ID.패밀리를 확대할 예정이다. 이 외에도 내년 초 컴팩트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티록’과 하반기 골프 8세대 신형 모델을 연이어 선보인다는 방침이다.

슈테판 크랍 사장은 “폭스바겐코리아는 SUV 부문의 독보적 베스트셀러인 티구안을 필두로 럭셔리 플래그십 SUV 신형 투아렉, 브랜드 역사상 가장 성공적인 세단 아테온의 고른 선전으로 3·4분기 만에 2020년도 누적 판매량 1만대를 돌파했다”며 “4·4분기 중 신형 제타와 페이스리프트된 파사트 GT를 출시, 세단 부문을 강화해 성장세를 더욱 가속화시켜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박시진 기자
see1205@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