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일반

'36주 아기 20만원' 올린 20대 母… 경찰 "산모·아기 모두 무사"

27살이라 밝힌 글쓴이, "남편 없어 힘들어"

전국서 신고...경찰, 게시자 붙잡아 수사 중

당근마켓에 올라온 관련 글/커뮤니티 글 캡처


중고 거래 어플리케이션에 36주 된 아이를 20만원에 입양 보낸다는 미혼모를 경찰이 붙잡아 수사에 나섰다.

17일 경찰 등에 따르면 지난 16일 오후 6시30분쯤 중고 거래 어플리케이션 ‘당근마켓’ 서귀포시 지역 카테고리에 ‘아이 입양합니다. 36주 되었어요’ 라는 제목의 게시글이 올라왔다. 글쓴이 A씨는 아이가 자는 모습이 담긴 사진 2장을 첨부했다. 가격은 20만원으로 책정했다.


A씨는 자신을 27살이라고 밝혔으며 남편이 없어 힘들다는 내용을 글에 포함했다가 논란이 되자 삭제한 것으로 파악된다.

관련기사



제주도 맘카페 등 커뮤니티 사이트를 중심으로 해당 게시글이 확산됐고 네티즌들은 “욕이 절로 나온다” “세상이 너무 무섭다”며 분노를 표출했다.

전국 각지에서 A 씨를 처벌해달라고 신고를 접수가 들어왔다. 경찰은 전국에서 신고가 접수되자 IP추적 등을 통해 글을 올린 산모를 찾았다.경찰 관계자는 “산모와 아이는 모두 무사한 상태”라고 말했다. 경찰은 이 산모를 상대로 글을 올리게 된 경위 등에 대해 조사하고 있다.


허진 기자
hjin@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부 허진 기자 hjin@sedaily.com
'나의 오늘'이 아니라 '우리의 내일'을 위해 생각하고 쓰겠습니다. 오직 '내일'과 '우리'를, 생각과 쓰기의 종착지로 삼겠습니다.
더보기

# 관련 태그


이기사의 댓글(0)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