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

文대통령, 살던 홍은동 아파트 경비원에 '난' 보내 사연은?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가 지난 2017년 5월 10일 오전 서울시 서대문구 홍은동 자택을 나서며 ‘나라를 나라답게 든든한 우리 대통령 문재인’ 글자가 쓰인 액자를 받고 밝게 웃고 있다./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취임 전 거주하던 서울 서대문구 홍은동 연립주택 경비원의 암투병 소식을 듣고 쾌유를 기원하는 마음을 담은 난을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18일 청와대 등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지난 17일 오전 청와대 관계자를 통해 암투병 중인 한대수 경비원에게 난이 담긴 화분과 ‘편안한 마음으로 항암치료를 잘 받으시라’는 내용의 메시지, 금일봉 등을 전달했다고 한다. 이 소식은 주민들을 통해 외부에 알려졌다.


한대수 경비원은 문 대통령이 취임하기 전에 살던 홍은동 연립주택에서 10년째 근무하다 지난 9월 췌장암 3기 판정을 받았다. 이에 주민들은 한 씨가 완치될 때까지 새 경비원을 뽑지 않고, 치료 중인 한 씨를 대신해 매주 목요일마다 주민들이 번갈아 가며 두 달 가까이 경비 근무를 섰다. 500만원 가량의 성금도 모아 전달했다.

관련기사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한 경비원의 쾌유를 빌면서 공동체 일원에 대한 금송힐스빌 주민들의 따뜻한 마음에 경의를 표한다”며 “대통령도 함께 잘살기 위한 이런 노력이 확산되기를 바라는 마음에서 난과 함께 성금, 선물 등을 보내셨다”고 말했다.

치료를 포기하려던 한 씨는 주민들의 응원에 힘입어 “주민들의 기다림에 보답하기 위해 다시 한 번 용기를 내보기로 했다”고 밝혔다.

앞서 문 대통령은 홍은동으로 이사 왔을 때와 당선 후 청와대 관저로 이사할 당시 김정숙 여사와 함께 이웃주민들에게 감사의 마음을 담은 떡을 돌리기도 했다.


허세민 기자
semin@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