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

美 안보보좌관 "11월 방한"

서훈 靑 안보실장 초청 수용

서훈(오른쪽)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이 지난 14일(현지시간) 미국을 방문, 카운터파트인 로버트 오브라이언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을 만나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연합뉴스


로버트 오브라이언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이 오는 11월 중 방한하겠다는 의사를 밝혔다. 최근 미국을 방문한 카운터파트인 서훈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의 초청을 받고서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18일 “양측은 앞으로도 소통 노력을 계속해 나가기로 했고 그 일환으로 서 실장은 오브라이언 보좌관의 방한을 요청했다”면서 “오브라이언 보좌관은 오는 11월 중 방한하겠다는 입장을 서 실장에게 밝혔다”고 전했다. 앞서 서 실장은 지난 13~16일 미국 정부의 초청을 받고 7월 취임한 후 처음으로 미국을 찾았다. 서 실장은 오브라이언 보좌관 외에도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 등 미국 정부 고위 인사 및 학계 인사와도 면담했다. 방한 시기는 11월3일 미국 대선 이후가 될 공산이 크다고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전했다. 이에 따라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재선 여부에 따라 오브라이언 보좌관의 방한 성격은 ‘북미 대화 재개의 모멘텀’ 또는 ‘트럼프 정부의 작별 인사’로 갈릴 것으로 관측된다.

관련기사



허세민 기자
semin@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