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일반

조국 "시각장애인 정경심 조롱" 고소에 김근식 " 집착과 복수, 공인 품격 지켜야"

조국 전 법무부 장관/연합뉴스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자신의 아내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가 자신을 ‘애꾸눈’으로 칭한 기자를 명예훼손으로 고소했음을 전한 가운데 김근식 경남대 교수가 “좀스러움을 넘어 집착이고 복수”라고 날카롭게 대립각을 세웠다.

국민의힘 서울 송파병 당협위원장을 맡고 있는 김 교수는 18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을 통해 “공인의 권리 말고 공인의 품격을 지키세요”라면서 이렇게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김 교수는 “오보 기사라고 기자를 고소하고, 가짜 뉴스라고 유튜버를 고소하는 것은 뒤끝 작렬하는 좀스러운 사람이긴 하지만 그럴 수 있다”고 말한 뒤 “개인의 페북 글마저도 형사고소 하는 것은 좀스러움을 넘어 집착이고 복수”라고 적었다.

김 교수는 이어 “정치인이고 공인이라면 페북에 악성 댓글을 달고 SNS상에서 욕하는 사람들에게 고발하지 않는다”라며 “친구차단도 안 한다. 그게 순리”라고 날을 세웠다.


앞서 조 전 장관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정 교수가 이모 MBC 기자를 모욕 및 허위사실 적시 명예훼손으로 고소했다고 전했다.

관련기사



김근식 경남대 교수/연합뉴스


그러면서 조 전 장관은 “이 기자는 2019년 4월18일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문재인정부의 집권세력을 비판하면서 ‘조국 수석이란 자도 애꾸눈 마누라가 엄청난 부동산 기술자랍니다’라는 글을 올렸다”고 상황을 설명했다.

조 전 장관은 이어 “정 교수는 사고로 한쪽 눈을 실명한 장애인입니다. 시각장애인을 향해 ‘애꾸눈’이라는 표현을 사용하는 것은 시각장애인에 대한 명백한 경멸, 비하, 조롱”이라고 강조한 뒤 “근래 정 교수 재판 시 법정 입구에서 일제히 안대를 하고 나와 정 교수를 조롱했던 자들과 같은 수준의 행위”라고 썼다.

아울러 조 전 장관은 “정 교수는 ‘엄청난 부동산 기술자’인 적이 없다. 이 기자는 이러한 발언의 근거를 밝히지 않았다”면서 “정 교수가 부산 소재 아파트, 강원도 소재 산림을 취득한 적이 있지만, 이는 투기와는 무관하고 이 과정에서 ‘부동산 기술’을 부린 적이 없다. 이 기자는 정 교수를 비방하기 위한 목적으로 허위사실을 적시한 것이 분명하다”고 날을 세웠다.

여기에 덧붙여 조 전 장관은 “이 기자는 이러한 고소를 자신에 대한 관심 집중의 계기로 즐거워할지도 모르겠다. 그러나 법적 제재는 받아야 할 것”이라면서 “사과는 기대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김경훈 기자
styxx@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