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사회

日 스가 내각 지지율 한달새 11%P 급락…'학술회의 논란' 영향

지지하지 않는다는 응답도 9%P 늘어

지지층도 '학술회의 논란' 설명 요구

임시 국회 소집…스가, 관련 입장 밝힐듯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가 지난 21일(현지시간) 인도네시아 자카르타를 방문해 기자회견을 진행하고 있다./로이터연합뉴스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일본 내각의 지지율이 한 달 사이 11%포인트 하락했다. 최근 일본학술회의 후보자 중 정부 정책에 반기를 들었던 인사의 임명을 거부해 ‘학문의 자유 침해’ 논란이 거세진 영향이다.

26일 일본 니혼게이자이신문은 자체 설문조사 결과 스가 내각 지지율이 한 달 전 조사와 비교해 11%포인트 하락한 63%로 집계됐다고 보도했다. 같은 기간 스가 내각을 지지하지 않는다는 응답은 9%포인트 늘어난 26%를 기록했다. 조사는 지난 23~25일 전국 18세 이상 유권자 968명에게 유·무선 전화로 이뤄졌다.


출범 이후 고공행진 하던 스가 내각의 지지율이 급락세로 돌아선 것은 일본학술회의 회원 인사 논란의 영향으로 풀이된다. 이번 조사에서 학술회의가 추천한 후보를 임명하지 않는 문제에 관한 스가 총리의 설명이 “불충분”하다는 응답 비율은 70%에 달했다. 특히 집권 자민당 지지층의 67%, 연립 여당인 공명당 지지층의 약 90% 역시 스가 총리의 설명이 불충분하다고 답변했다. 스가 총리는 이달 초 학술회의가 추천한 후보 105명 중 정부 정책에 반대 의견을 밝힌 적이 있는 6명을 단체의 회원으로 임명하지 않았다. 일본학술회의는 정부로부터 독립해 임무를 수행하게 돼 있어, 스가 총리의 이러한 행위는 학문의 자율성을 침해한 행위라는 비판을 불러일으켰다.

관련기사



닛케이는 “새 정권 출범 이후 두 번째 여론조사에선 내각 지지율이 하락하는 경우가 많았다”며 “2000년 이후 조사를 분석한 결과, 상승한 사례는 고이즈미 정권과 아베 2차 정권뿐이었다”고 설명했다. 다만 “이번 하락 폭은 모리 요시로 정권 19%포인트, 간 나오토 정권 14%포인트에 이어 세 번째로 크다”고 지적했다.

한편 이날부터 오는 12월 5일까지 일본 임시 국회가 소집된다. 스가 총리는 이날 오후 국회에서 당면한 정치 과제에 관한 기본적인 인식을 밝히는 소신표명 연설을 취임 후 처음으로 진행한다. 특히 스가 총리가 한일관계나 대북 정책 등에 대해 어떤 견해를 밝힐지 주목되는 가운데, 각 당의 대표 질문에서는 일본학술회의 임명 논란이 주요 쟁점이 될 것으로 보인다.

곽윤아 기자
ori@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부 곽윤아 기자 ori@sedaily.com

이기사의 댓글(0)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