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

피격 공무원 형, 靑 상대로 정보공개 청구 나선다

서해 연평도 해상에서 표류 중 북한군에 사살돼 숨진 해양수산부 산하 공무원 A씨의 형 이래진 씨가 21일 오전 서울 종로구 도렴동 외교부청사에서 외교부 장관을 면담한 뒤 취재진의 질문을 듣고 있다./연합뉴스


서해 소연평도 북측 해역에서 북한군에 사살된 해양수산부 소속 공무원 A씨의 형 이래진(55) 씨가 청와대를 상대로 사건 당시 정황에 대한 정보공개를 청구할 계획인 것으로 27일 알려졌다.

이씨는 이날 국내 한 언론과의 전화 통화에서 “오는 28일 청와대를 방문해 정보공개 청구서를 접수하고 입장을 물을 계획”이라며 “사건 발생 당일 대통령은 언제 어떻게 보고를 받았고, 거기에 대해 어떻게 대응했느냐가 주된 청구 내용”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월북 정황이 명백하다는 해경의 중간발표와 국감 당시 국방부가 시신 소각을 오인 관측했다는 오락가락 발표로 인해 망자의 명예는 훼손되고 유족의 인권은 유린당하고 있다”며 “이에 대한 대통령의 입장을 듣고 싶다”고 강조했다.


그는 정보공개 청구와 함께 옛 상소문의 형식을 빌려 대통령에게 보내는 탄원서도 함께 전달할 계획인 것으로 전해졌다.

관련기사



이 씨가 국방부와 해양경찰청, 해양수산부 등에 정보공개를 청구한 적은 있지만 청와대에 대한 정보공개를 청구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탄원서에는 국민의 생명 보호에 관한 국가의 역할에 관해 묻는 내용과 더불어 해경과 국방부 조사 상황을 대통령이 직접 다스려달라는 내용이 포함됐을 것으로 추정된다.

이씨는 “북한에 억류됐다가 사망했던 웜비어 사건을 두고 미국 정부는 경제·외교적으로 갖은 노력을 다했는데 우리나라 정부는 도대체 무슨 노력을 하고 있는 건지 알 수가 없다”며 “누가 거짓을 말하고 있는지 명명백백히 밝혀달라”고 말했다.


박우인 기자
wipark@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우인 기자 wipark@sedaily.com
아랫사람에게 묻는 걸 부끄러워 하지 말라.
모든 악은 거짓지식에서 나오고, 거짓지식은 스스로 알고 있다는 오만에서 비롯됩니다.
나의 무지(無知)를 인정하고 어린아이에게도 묻는 것을 부끄러워하지 않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더보기

이기사의 댓글(0)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