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경기도, 일자리재단 동두천으로 이전…교통공사 양주시에 설립

경기도·동두천시·양주시는 이전 지원 등 상호협력 체결



경기 동두천시로 경기도일자리재단이 이전하고, 양주시에 경기교통공사가 설립된다.

이재명 경기도지사, 최용덕 동두천시장, 이홍구 경기도일자리재단 이사장, 조학수 양주 부시장은 30일 경기도청에서 이런 내용을 담은 ‘경기도일자리재단 및 경기교통공사 입지 추진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도는 지역 간 균형발전과 북부지역 및 접경지역 등에 부족한 행정인프라 구축을 위해 최근 시·군 공모를 통해 경기도일자리재단 및 경기교통공사의 새로운 보금자리로 동두천시와 양주시를 선정했다.


협약에 따라 경기도는 2개 기관의 이전을 차질 없이 추진하고, 동두천시와 양주시는 2개 기관 관련 사업의 원활한 추진을 위해 상호 협력하기로 했다.

관련기사



도는 두 기관이 이전하면 인구유입으로 도시 활력이 증진되고, 방문객 증가로 관광 및 주변 상권이 활성화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특히 일자리재단의 동두천시 이전으로 북부지역 일자리 정책이 확대되고 의정부시의 여성능력개발본부와 연계한 일자리 콘트롤타워가 될 것으로 전망된다. 경기교통공사 역시 양주시에 입주하면 북부권역 교통발전의 구심점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취업·교육훈련 지원과 일자리 정책 연구 등을 담당하는 경기도일자리재단은 지난 2016년 설립됐으며, 현재 부천시 옛 원미구청 건물 3층에 있다. 경기도 공공버스 등 경기도 대중교통 체계를 통합 관리할 경기교통공사는 올 상반기 설립협의가 완료된 기관으로 올해 안에 정식 사무실을 개소할 예정이다.

이 지사는 “공공기관 이전은 경기 남북 간 균형발전, 공평한 세상을 위한 경기도의 작은 노력”이라며 “균형발전이라는 목적을 충실히 달성하기 위해 공공기관 소속직원들이 해당 지역으로 생계 또는 생활권을 옮기는 게 바람직하기 때문에 관사제공을 하지 않는 것으로 결정했다”고 말했다.

앞서 경기도는 지난 12일에는 양평군(경기도시장상권진흥원), 22일에는 여주시(경기도사회서비스원), 26일에는 김포시(경기환경에너지진흥원)와 도 공공기관 이전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한 바 있다.


윤종열 기자
yjyun@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