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

삼성중공업, 3·4분기 영업손실 134억…적자 대폭 축소

삼성중공업이 건조한 세계최대급 LNG운반선./사진제공=삼성중공업


삼성중공업(010140)은 올해 3·4분기 연결기준 매출 1조6,769억원, 영업손실 134억원을 기록했다고 30일 밝혔다. 매출액은 지난해 같은기간보다 14.6% 줄었고, 영업손실은 지속됐다. 직전 분기인 2·4분기보다 매출액은 0.9% 줄었다. 적자는 약 6,900억원 가량 줄었다.

삼성중공업측은 “매출액은 코로나19로 인해 발주처 인력이 일시 귀국하면서 발생한 해양프로젝트 공정 순연과 도크 효율화를 위한 상선 부문의 공정 조정(slow down) 영향으로 연초 계획을 밑돌았다”고 말했다.


적자폭이 줄어든 것은 2·4분기에 드릴십 감액손실 등 대규모 일회성 손실이 발생한 반면 3·4분기에는 해양 프로젝트 추가 정산(change order) 확보, 자재비 절감 효과 등 일회성 이익이 반영됐기 때문이다. 삼성중공업의 3·4분기말 기준 순차입금은 3조6,000억원으로 2분기말(3조8,000억원) 대비 2,000억원 개선됐다. 계약 후반 대금이 입금되는 헤비테일 수주 선박의 인도척수가 증가하며 자금수지가 흑자로 전환됐다.

관련기사



삼성중공업은 4·4분기에 대형프로젝트 수주에 따른 대규모 선수금 입금이 예상됨에 따라 자금수지 개선이 확대될 것으로 전망했다.

삼성중공업 관계자는 “지난 주 유럽에서 원유운반선 2척을 추가로 수주하는 등 시황이 점차 개선되고 있다”며 “남은 기간 대형 LNG 프로젝트를 중심으로 최대한의 수주실적을 올리기 위해 총력을 기울일 것”이라고 말했다.


한동희 기자
dwise@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