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일반

의협 "다음달 범투위서 의대생 국시문제 관련 투쟁 수위 논의할것"

한 의료인이 서울 종로구 서울대학교 병원 응급의료센터 앞을 지나고 있다./오승현기자


의료계가 30일 의과대학생 국가고시 문제 해결을 두고 긴급회의를 열었지만 구체적인 행동 계획은 정하지 못했다.

대한의사협회는 30일 최대집 회장을 비롯한 상임이사와 대의원회, 시도의사회, 의학회, 대한전공의협의회(대전협), 의과대학의학전문대학원협회(의대협) 대표 등 3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비상 연석회의를 열고 의대생 국시 응시와 관련한 총력 대응 방안을 논의했다.


이들은 “내년 초 예정된 신규 의사의 상당수가 배출되지 않는 상황은 현장에 막심한 혼란을 유발하고 국민 건강에도 위해를 미칠 수 있다. 이 같은 상황을 정부와 여당은 물론 국민에게 알려 조속하게 해결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관련기사



의료계는 확대 개편 중인 범의료계투쟁위원회(범투위)를 주축으로 의대생 국시 문제에 대응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범투위는 의협을 중심으로 의대 교수, 전공의, 개원의, 봉직의 등 의사 전 직역이 참여하는 협의체다.

참석자들은 의대생들과의 소통을 강화하는 한편 국시 문제에 관한 논의를 범투위에 공식 요청하기로 했다. 범투위 간사인 조민호 의협 기획이사는 “범투위는 개편 뒤 다음달 초 첫 회의를 열 계획”이라면서 “1차 회의 공식 안건으로 다룰 것”이라고 밝혔다.


이주원 기자
joowonmail@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바이오IT부 이주원 기자 joowonmail@sedaily.com
기자라는 직업을 곱씹어보게 되는 한 마디입니다.
진실 한 조각을 찾기 위해 부지런히 공부하고 뛰어다니겠습니다.
더보기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