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프

이틀째 500명대...29일 거리두기 격상 발표

수도권 넘어 전국 곳곳 확산

정부, 전국 2단계 상향 가능성

수도권 사회적 거리 두기 2단계 조치가 시행 중인 27일 점심시간 서울 명동 거리가 평소 북적이던 것과 달리 한산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이날 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전날에 이어 이틀 연속 500명대를 기록했다. 이틀 연속 500명 이상의 확진자가 나온 것은 지난 3월 초 이후 약 9개월 만이다. /연합뉴스


정부가 29일 전국적인 사회적 거리 두기 단계 격상을 발표한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이틀째 500명대를 넘어서 좀처럼 진정될 기미를 보이지 않고 있기 때문이다. 이미 비수도권에서도 1.5단계 기준을 초과한 권역이 늘어나는 만큼 대부분 지역에서 단계가 조정될 것으로 예상된다.


27일 질병관리청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이날 0시 기준 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569명이다. 가족, 지인 모임, 직장, 학원 등 일상적 공간에서 우후죽순으로 발생했다. 수도권뿐 아니라 호남·경남·충청 등 전국 곳곳에서 유행 양상이 나타났다. 당초 수도권에 집중됐던 확산세가 전국으로 퍼지면서 감염병 전문가들 사이에서 하루 1,000명 이상의 확진자가 발생할 수 있다는 전망도 나오고 있다.

관련기사



상황이 심각해지면서 정부는 거리 두기 단계를 조정하기로 했다. 현재 수도권은 2단계, 호남권 등은 1.5단계를 시행하고 있지만 최근 확진자가 급증하는 상황을 감안해 ‘전국 2단계 상향’을 고려하는 것이다.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도 이날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방역 수위를 조정해 짧고 굵게 유지하는 것도 검토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손영래 중앙사고수습본부 전략기획반장은 이날 정례 브리핑에서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수도권과 각 권역의 거리 두기 조치 강화의 필요성과 방안에 대해 논의했다”며 “29일 회의에서 최종적으로 결정하는 것을 염두에 두고 의견을 수렴하고 있다”고 밝혔다. 다만 거리 두기 단계를 전국에 걸쳐 격상할지는 아직 결정되지 않은 것으로 보인다. 손 반장은 “지난 1주간 일평균 호남권은 32명, 경남권은 32명, 충청권은 24명 등을 나타내는 등 1.5단계 기준을 초과하는 권역이 증가했지만 현재 1.5단계 기준에도 해당하지 않는 권역들도 있다”면서 “전국적인 동일 조치로서 규제를 내릴지, 말지에 대해 지자체와 전문가의 의견 수렴이 필요한 부분이 있어 여러 의견을 듣고 있다”고 말했다.

서지혜 기자
wise@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