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일·외교·안보

"北, 달러 가치 3주 만에 20% ↓"...환전상 '희생양' 삼아 처형

내수 진작 위해 달러 사용금지



내수 진작을 위해 달러 사용 금지 조치를 내린 북한에서 달러화 가치가 3주 만에 20% 이상 고꾸라진 것으로 나타났다. 반대급부로 북한 원화 가치가 급등하며 북한 주민들의 불만이 고조되자 애꿎은 환전상을 처형한 것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28일 일본의 북한전문매체 아시아프레스에 따르면 달러 대비 북한 원화 환율은 지난달 23일 달러당 8,170원에서, 이달 12일 6,500원으로 20.4% 하락했다. 위안화 대비 북한 원화 환율도 같은 기간 위안당 1,225원에서 890원으로 27.3% 떨어졌다.


북한 원화 가치가 단기간에 급상승한 원인은 북한 당국의 외화 사용금지 조처로 분석된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와 수해, 대북제재 장기화라는 삼중고 속에서 물가를 안정시키고 내수를 일으키기 위해 원화 절상 정책을 단행한 것이다.

관련기사



평양 주재 러시아 대사관은 지난달 29일 페이스북을 통해 “ 최근 평양 소매점에서 달러화나 (전자 외화 선불카드인) 나래카드를 받지 않고 대금을 원화로 요구한다”고 전했다.

국회 정보위원회 간사인 하태경 국민의힘 의원도 지난 27일 국가정보원 보고 내용을 전하며 “북한 돈 가치가 오른 이유는 최근 몇 달 동안 북한당국의 달러 사용 금지 조치가 있었기 때문”이라며 “당국이 내수 진작을 위해 시장에서의 달러 사용을 제한했다”고 밝혔다.

북한 원화 가치 급상승으로 북한 서민은 물론 달러를 보유한 주민들의 불만이 고조됐을 것으로 보인다. 이에 따라 북한이 비난의 화살을 피하고자 평양의 거물급 환전상을 희생양으로 삼아 처형했다는 해석이 나온다. 하 의원은 “북한 돈 가치가 폭등하자 돈이 없는 일반 북한 주민들의 생활고와 불만이 더 커졌다”며 “북한 당국은 이 불만의 희생양으로 거물 환전상을 골라 처형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김인엽 기자
inside@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부 김인엽 기자 inside@sedaily.com
남들이 가기 어려운 곳에 가고 듣기 어려운 이야기를 듣는 것, 기자의 특권이라 생각합니다.
부지런히 세상의 숨은 이야기들을 풀어내겠습니다. "
더보기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