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일반

주호영 "윤석열 '정치 않겠다' 선언을" 주장에 정진석 "헌법의 기본정신 부정"

윤석열 검찰총장/연합뉴스


법원의 결정으로 윤석열 검찰총장이 업무에 복귀한 가운데 “윤 총장이 ‘정치를 하지 않겠다’고 선언하라”는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의 제안과 관련, 같은 당 정진석 의원이 “대한민국 헌법 기본정신을 부정하는 반헌법적인 주장”이라고 날카롭게 대립각을 세웠다.

당 내 최다선인 정 의원은 3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일차적으로 윤 총장 본인의 의지에 달린 문제면서, 그가 대통령이 될 것인가는 국민의 결정할 문제”라면서 이렇게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정 의원은 “검찰총장에겐 정치적 중립 의무가 있지만, 윤 총장은 이 헌법 정신을 너무 철저하게 잘 지켜 정치적 탄압을 받고 있다”고 상황을 짚었다.

정 의원은 이어 “여와 야를 가리지 않고 살아있는 권력도 수사하는 일이 헌법에 규정된 공무원의 정치적 중립, 검찰의 정치적 중립”이라고 강조한 뒤 “힘 없는 야당만 수사하고 집권여당의 비리 앞에선 꼬리를 내리는 게 정치 검찰”이라고도 했다.

정진석 국민의힘 의원/연합뉴스


아울러 정 의원은 “윤 총장은 이 헌법 정신을 너무나 충실히 준수했기에 정치 검찰을 원하는 문재인 정부와 추미애 법무부 장관에게 정치적 핍박을 받고 있다”고 거듭 문재인 정부를 향해 날을 세웠다.


여기에 덧붙여 정 의원은 “대통령과 집권세력이 연관된 것 아니냐는 혐의를 받는 원전 가동 정지, 울산시장 선거, 옵티머스·라임이란 권력형 비리를 법·원칙대로 수사한다고 윤 총장을 찍어내려고 한다는 것은 삼척동자도 다 안다”고 현재 상황을 분석했다.

관련기사



정 의원은 이어서 “집권여당의 당 대표까지 지낸 5선 국회의원을 정치적 중립이 요구되는 법무부 장관에 임명한 것은 문제 아니냐”고 쏘아붙인 뒤 “조국 전 장관도 유력한 여당의 대통령 후보군 아니었나. 엄정한 정치적 중립이 요구되는 국무위원으로 임명한 문 정부가 정치적 중립을 운운하고 있다”고 강한 어조의 비판을 이어갔다.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연합뉴스


앞서 주 원내대표는 전날 한 라디오 인터뷰에서 “윤 총장이 정치를 ‘안 한다’가 아니라 ‘하지 않겠다’고 명백히 선언해야 한다”며 “그것이 대한민국 법치주의가 살고 검찰의 중립성·독립성이 보장되는 길”이라고 했다.

더불어 주 원내대표는 대선주자 선호도 조사에 윤 총장이 포함된 것과 관련해서도 “조사 대상에서 빼는 것이 정상적”이라고 주장했다.

김경훈 기자
styxx@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