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일반

코로나 양성·음성, 실수로 바꿔서 통보한 방역당국

2명 모두 자가격리 중이었던 것으로 전해져

검체 확인중인 검사관(해당 사진은 기사와 관련 없음). /연합뉴스


방역 당국이 실수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진단 검사 후 양성과 음성 판정을 받은 2명에게 서로 뒤바뀐 결과를 통보한 사실이 드러났다.


14일 방역 당국 등에 따르면 지난 11일 경북도 보건환경연구원에서 검사한 2명의 진단 결과가 당사자들에게 통보 됐다. 그러나 그 과정에서 코로나19 검사 일련번호를 잘못 부여해 양성 판정자에게 음성으로, 음성 판정자에게 양성으로 통보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관련기사



이러한 사실은 확진 통보를 받은 사람이 병원으로 이송돼 다시 검사한 결과 음성으로 나오면서 밝혀졌다. 이후 방역 당국은 2명을 다시 검사해 오류를 바로잡고 결과를 통보했다. 당사자 2명 모두 자가격리 중으로 외부와의 접촉은 없던 것으로 전해졌다.


김성태 기자
kim@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