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일반

손가락만한 오징어 수백마리가 죽은채…강원 해변에 무슨일이

7cm 크기 수심 200~600m에서 사는 '매오징어' 떼죽음

전문가 "용승현상으로 수온·기압 급격한 변화 못 견뎌 폐사"

14일 강원 고성군의 한 해변백사장에 밀려 나온 매오징어 떼가 죽은채 널려 있다./연합뉴스


강원 고성군의 한 해변에 엄청난 양의 매오징어 떼가 밀려 나와 주민과 관광객들의 관심을 사고 있다.

14일 고성군 토성면 봉포리 지역 주민들과 인근 리조트를 찾은 관광객들에 따르면 이날 오전 엄청난 양의 작은 오징어 떼가 백사장에 밀려 나와 죽어 있는 것이 발견됐다.



봉포항에서 청간정 인근에 이르는 500여m 구간의 백사장에 널려 있는 오징어는 4∼5㎝ 크기로 오징어 새끼가 아닌 매오징어다. 매오징어는 수심 200∼600m의 깊은 바다에서 살며 성어가 돼도 크기가 7㎝ 정도에 불과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청간정콘도 앞 해변에는 다른 곳보다 많은 양이 밀려 나와 눈길을 끌었다.

관련기사



이를 본 주민들과 관광객도 신기하다는 반응이다. 한 해변에선 주민들이 백사장으로 밀려 나온 매오징어를 주워 모아 손질하는 모습도 보였다.

14일 강원 고성군의 한 해변에서 주민이 백사장으로 밀려 나온 매오징어를 주워 모아 손질하고 있다./연합뉴스


강원 동해안에서 매오징어가 다량으로 밀려 나온 것은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2013년 12월 속초해변에서 비슷한 일이 있었다. 당시에도 주민과 관광객들이 해변에 나온 매오징어를 주워가는 진풍경이 벌어지기도 했다.

이처럼 매오징어가 해변에 밀려 나온 데 대해 전문가들은 해수가 뒤집히는 용승현상(차가운 해수가 위에서 아래로 뒤집히는 현상) 때문으로 보고 있다. 국립수산과학원 관계자는 "해변에 밀려 나온 오징어는 동해안에서 주로 잡히는 살오징어가 아닌 매오징어"라며 "살오징어보다 수심이 깊은 곳에 서식하는 매오징어가 용승현상에 따른 수온과 기압의 급격한 변화를 견디지 못하고 폐사해 해안가로 밀려왔을 가능성이 높다"고 설명했다.

/지웅배 인턴기자 sedation123@sedaily.com


지웅배 인턴기자
sedation123@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