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사회

美 신임 외교 참모진 "中 정보·무역분야에서 적국"…바이든 시대, 미중패권 전쟁 2라운드 예고

토니 블링컨 국무 "트럼프, 대중 강경책 옳았다"

다만 트럼프와 달리 동맹 공조로 대중 압박 관측

토니 블링컨 미 국무장관 지명자가 19일(현지 시간) 상원 외교위원회 인준 청문회에 출석해 의원들의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AP연합뉴스


조 바이든 시대에도 중국에 대한 강경 노선을 유지해 온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의 대중 전략이 크게 변하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실제 새롭게 들어선 미국의 조 바이든 행정부의 핵심 참모들은 반중 노선을 노골화하고 있다.

차기 바이든 정부의 핵심 참모들은 19일(현지시간) 상원 인준 청문회에서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에 이어 바이든 정부에서도 대중 강경노선을 예고했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토니 블링컨 미국 국무장관 지명자는 미국 입장에서 중국이 가장 중대한 도전과제라는 점에는 "의심의 여지가 없다"고 밝혔다. 블링컨 지명자는 "트럼프 대통령이 중국에 대해 강경한 접근법을 취한 것은 옳았다"고 말했다.

그는 중국이 공개적으로 글로벌 헤게모니를 추구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미국 내 모든 정보기관을 총괄하는 국가정보국(DNI) 국장 지명자인 애브릴 헤인스는 미국이 중국의 위협에 맞서 "공격적인 자세"를 취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청문회에서 중국을 적으로 보느냐는 질문에 조 바이든 대통령 당선인이 전반적으로 중국을 '글로벌 경쟁자'로 봤지만, 정보 활동과 무역 분야에서는 중국은 확실히 '적국'이라고 규정했다.

헤인스 지명자는 중국의 불공정과 불법, 공격적·강압적 행동뿐 아니라 인권침해에 대응하려는 노력을 더 잘 뒷받침하기 위해 정보력을 활용하길 원한다고 밝혔다.

조 바이든 미국 제46대 대통령이 취임식을 하루 앞둔 19일(현지 시간) 워싱턴DC에 도착해 내셔널몰의 링컨 메모리얼 리플렉팅 풀에서 코로나19 희생자에 대한 추모 행사를 열고 연설하고 있다. /UPI연합뉴스




다만 바이든의 대중 정책은 방법론적 측면에선 트럼프와 다를 것이라는 평가가 많다. 블링컨 국무장관 지명자는 트럼프 대통령의 기본 원칙은 옳았지만 여러 분야에서 그의 방식에 동의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블링컨 지명자는 청문회에서 동맹국이나 국제기구와 협력해 중국에 대응하겠다는 구상을 밝혔다. 한편 그는 자신의 전임자가 될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의 대중 초강경 발언에 동감을 표하기도 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중국 서부 신장 위구르자치구의 무슬림 소수민족 정책이 '집단학살'(genocide)에 해당한다고 맹비난 한 바 있다.

로이터는 "바이든 취임을 앞두고 중국에 당혹스러운 일격을 가한 것"이라며 "이미 닳아버린 미중 관계를 추가로 경색시킬 것이 분명하다"고 지적했다. 블링컨 지명자는 폼페이오 장관의 집단학살 규정에 대해 "내 판단도 이와 같다"고 말했다.

대만 문제 역시 미중 갈등의 뇌관이 될 전망이다.

블링컨은 대만이 중국에 맞서 스스로를 지킬 수 있도록 미국이 보장할 것이라고 말했다.

시진핑 중국 주석./연합뉴스


반면 중국은 바이든 시대를 맞아 표면적으로는 미국과의 관계 개선을 위해 손을 내밀고 있다. 왕이 중국 외교 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은 신년 인터뷰에서 "중미관계는 새로운 갈림길에 섰고, 새로운 희망의 창을 열 수 있다"고 말했다. 시진핑 국가 주석도 최근 하워드 슐츠 스타벅스 명예회장에게 보낸 서신에서 미중 경제무역 협력을 강조한 바 있다.

/박우인 기자 wipark@sedaily.com


박우인 기자
wipark@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디지털편집부 박우인 기자 wipark@sedaily.com
아랫사람에게 묻는 걸 부끄러워 하지 말라.
모든 악은 거짓지식에서 나오고, 거짓지식은 스스로 알고 있다는 오만에서 비롯됩니다.
나의 무지(無知)를 인정하고 어린아이에게도 묻는 것을 부끄러워하지 않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더보기

이기사의 댓글(0)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