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일반

정세균 "반려동물 코로나19 감염 사례 확인"

최근 한 집단감염 사례의 역학조사 과정에서 드러나

/이미지투데이


국내에서 반려동물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감염된 사례가 처음으로 확인됐다.



정세균 국무총리는 24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최근 한 집단감염 사례의 역학조사 과정에서 반려동물이 코로나19에 감염된 사실을 방역당국이 확인했다”고 밝혔다. 정 총리는 "국내에서는 최초로 확인된 반려동물 확진사례다"며 "반려동물을 가족같이 여기며 일상을 함께하고 계신 분들, 생활 속에서 반려동물을 흔히 접하는 많은 국민들께 걱정과 불안을 드릴 수 있는 일이다"고 덧붙였다.

관련기사



정 총리는 당국의 관련 방역대책 마련도 주문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사람과 동물간의 코로나19 전파 가능성을 과학적으로 평가해서 투명하게 공개하라”며 “농림축산식품부는 방역당국과 협의해 반려동물 관리 지침을 마련하는 등 불안감이 없도록 조치해 주시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국내에서 반려동물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사례가 확인된 것은 처음이다. 그동안 미국, 브라질, 일본, 홍콩 등 세계 각국에서 개, 고양이 등 반려동물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사례가 보고된 바 있다.

/김성태 기자 kim@sedaily.com


김성태 기자
kim@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