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정당·정책

차기 대선, 이재명 26.2% 1위…'尹 정치참여 부적절' 53%

정당지지도 민주 32.5% vs 국민의힘 25.9%

이재명 경기도지사./수원=오승현기자


차기 대선후보 적합도 조사에서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윤석열 검찰총장과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를 크게 앞섰다. 25일 발표된 해당조사에 따르면 윤 총장의 정치참여에 대해서는 국민 10명 중 5명은 부정적인 입장을 밝혔다.

한국사회여론연구소(KSOI)가 지난 22일 전국 성인 1013명을 대상으로 실시해 이날 발표한 정례조사 결과 차기 대통령 후보 적합도는 이재명 지사 26.2%, 윤석열 총장 14.6%, 이낙연 대표 14.5% 순으로 드러났다. 이어 홍준표 무소속 의원(4.6%), 오세훈 전 서울시장(3.0%), 유승민 전 국민의힘 의원(2.4%), 심상정 정의당 의원(1.6%), 원희룡 제주도지사(1.0%), 김부겸 전 민주당 의원(0.9%) 순이었다. 그 외 다른 후보 2.7%, 지지후보 없음 22.6%, 모름·무응답 6.1%였다. 지난 12월 정례조사와 비교하면 이 지사의 적합도는 2.8%p(포인트) 상승했다. 반면, 윤 총장과 이 대표의 적합도는 각각 0.4%p, 2.3%p 감소했다.


연령대별로는 이 지사는 40대에서 37.5%, 50대에서 33.6%, 30대에서 32.7%로 고른 지지를 받았다. 윤 총장은 60세 이상과 50대에서 각각 23.6%, 20.5%를 받았다. 지역별로는 이 지사는 인천·경기에서 31.0%로 가장 높은 적합도를 보였다. 윤 총장은 강원·제주(20.8%), 대구·경북(18.3%)에서, 이 대표는 광주·전라에서 33.0%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 지사는 부산·울산·경남에서 21.8%를 얻어 윤 총장(16.6%)과 이 대표(15.1%)를 앞질렀다. 정당별로는 이 지사는 민주당 지지층에서 43.6%를 얻어 이 대표(33.3%)를 앞질렀다. 국민의힘 지지층에서 윤 총장이 39.8%로 가장 높았다.

관련기사



한편 윤 총장의 정치참여에 대해서는 부적절하다는(52.7%) 의견이 적절하다는(39.0%) 의견보다 13.7%p 높은 것으로 드러났다. 연령별로 40대(68.0%)와 30대(63.3%)에서, 지역별로 광주·전라(70.0%)와 인천·경기(57.0%)에서 부적합 응답이 높았다. 지지 성향별로는 진보성향(72.7%), 민주당 지지층(79.7%), 국정운영 긍정 평가층(73.5%)에서 부정적인 응답이 더 많았다. 반면, 적절하다는 응답은 연령대별로는 60세 이상 (53.0%), 지역별로는 대구·경북 (50.9%), 보수성향층(57.3%), 국민의힘 지지층(74.8%), 국정운영 부정 평가층(58.3%)에서 높게 나타났다.

정당 지지도의 경우 민주당이 32.5%로 국민의힘(25.9%)을 앞섰다. 이어 정의당(6.3%), 국민의당(5.2%), 열린민주당(4.1%) 순이었다. 무당층은 22.2%였다. 지난 12월 정례조사에 비해 민주당은 동률, 국민의힘은 2.6%p 상승했다. 민주당은 여성(35.9%), 40대(44.5%), 광주·전라(62.2%), 블루칼라(39.3%), 화이트칼라(37.5%), 진보성향(52.5%), 대학재학 이상 학력층(35.0%), 국정운영 긍정평가층(61.4%)에서 높게 나타났다. 국민의힘은 60세 이상(39.5%), 대구·경북(48.3%), 농업·임업·수산업(44.5%), 보수성향층(47.1%), 국정운영 부정평가층(46.5%)에서 높았다. 보궐선거가 치러지는 서울에서는 민주당은 29.0%를 얻어 국민의힘(27.4%)을 소폭 앞섰다. 부산·울산·경남에서도 민주당은 31.5%를 얻어 29.8%인 국민의힘보다 높은 것으로 드러났다.

자세한 사항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이혜인 인턴기자
understand@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관련 태그


이기사의 댓글(0)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