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일반

'2,000만원 안 갚아 피소' 보도에 이혁재 "사실 아니다…경찰에 고소장 접수 안돼"(종합)

방송인 이혁재./사진제공=HH컴퍼니


2,000만원을 갚지 않아 피소됐다는 보도가 나온 방송인 이혁재(47) 씨가 "사실과 다르다"고 26일 일축했다.



이씨는 이날 국내 한 언론과의 통화에서 "오늘 직접 경찰 담당 수사관과 통화한 결과, 고소장 접수는 안 됐다는 내용을 확인했다"며 "어제 경찰서에 온 고소인 A씨에게 자료를 보완할 것을 요청했다는 게 전부"라고 말했다. 그는 "제가 개인적으로 빌린 돈도 아니다"라며 "법인 명의로 A씨에게 빌린 돈은 어제 오후 이체해 갚았다"고 강조했다.



앞서 A씨는 이씨에게 받을 돈이 있다는 취지의 주장과 함께 충남 천안동남경찰서에 고소장을 낸 바 있다. A씨 서류는 경찰에 임시접수됐다. 임시접수는 추후 사정 변경 여부에 따라 아예 반려되거나 반대로 정식 사건으로 다뤄질 수 있는 절차다.

경찰은 이번 사안과 관련해 정확한 사실관계를 확인할 방침이다.

앞서 국내 한 언론은 전날 이씨가 수천만원을 빌린 뒤 갚지 않은 혐의로 경찰 조사를 받고 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A씨가 피해를 봤다는 금액은 2,000만원 상당인 것으로 전해졌다. 이씨는 사업 자금 등 명목으로 돈을 빌린 뒤 이를 갚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박우인 기자 wipark@sedaily.com


박우인 기자
wipark@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디지털편집부 박우인 기자 wipark@sedaily.com
아랫사람에게 묻는 걸 부끄러워 하지 말라.
모든 악은 거짓지식에서 나오고, 거짓지식은 스스로 알고 있다는 오만에서 비롯됩니다.
나의 무지(無知)를 인정하고 어린아이에게도 묻는 것을 부끄러워하지 않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더보기

# 관련 태그


이기사의 댓글(0)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