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

아이오닉5 내부도 공개…'거주공간'으로 탈바꿈

실내 터널부 없애 공간 극대화

자연친화 소재도 대거 적용

23일 온라인으로 세계 첫 공개

현대차가 15일 공개한 아이오닉5의 내부 티저 이미지. 엔진룸 등 부품 공간을 줄이고 실내 공간을 극대화한 것이 특징이다./사진 제공=현대차


현대자동차가 15일 첫 전용 전기차인 ‘아이오닉 5’의 내부 티저 이미지와 주요 실내 사양을 처음으로 공개했다. 아이오닉 5는 현대자동차그룹 전기차 전용 플랫폼 E-GMP(Electric-Global Modular Platform)를 적용한 첫 번째 차량으로 최적화된 공간 설계를 통해 실내 공간 활용도를 극대화했다. 아이오닉 5는 오는 23일 온라인으로 열리는 세계 최초 공개 행사를 통해 모습을 드러낼 예정이다.



현대차는 아이오닉 5에 ‘거주 공간(Living Space)’이라는 테마를 더했다. 엔진룸 등 부품 공간을 줄이고 실내 공간을 극대화할 수 있는 전용 전기차만의 내부 디자인을 강조한 것이다.

관련기사



현대차는 아이오닉 5에 △내연기관차의 구조적 한계였던 실내 터널부를 없앤 플랫 플로어 △앞뒤로 움직일 수 있는 콘솔인 ‘유니버셜 아일랜드’ △슬림 콕핏(운전석의 대시보드 부품 모듈) 등을 적용해 실내 이동 편의성을 높이고 내부 공간을 다양하게 활용할 수 있도록 했다. 이와 함께 다리 받침(레그서포트)이 포함된 1열 운전석·동승석 시트는 등받이와 쿠션 각도 조절로 탑승자의 피로도를 줄여준다.

현대차는 아이오닉 5 내부에 자연 친화적인 소재와 친환경 공법도 대거 적용해 모빌리티의 지속가능성을 강조했다. 가죽 시트 일부와 도어 팔걸이(암레스트)에 투명 페트병을 재활용해 만든 직물을, 도어와 대시보드 등에 사탕수수에서 추출한 바이오 소재를 사용했다. 시트 가죽 염색 공정에도 아마씨앗에서 추출한 식물성 오일을 썼다. 현대차는 앞으로 나올 아이오닉 후속 모델에도 친환경 소재와 공법을 지속적으로 확대 적용해 친환경 브랜드 이미지를 구축해 나갈 예정이다.

현대차의 한 관계자는 “실내 공간 활용도를 높이고 지속 가능한 친환경 소재와 공법을 적용한 아이오닉 5는 고객들에게 새로운 전동화 경험을 선사할 것”이라며 “전기차의 새 시대를 열어갈 아이오닉 5에 많은 관심을 가져달라”고 말했다.

/박한신 기자 hspark@sedaily.com


박한신 기자
hspark@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