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일반

"코로나 백신 맞으면 죽는다" 허위 전단 붙인 60대 붙잡혀

"한글 몰라…교회 전단인 줄 알고 붙여" 주장

이미지투데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맞으면 죽는다'는 허위 전단을 길거리에 붙인 60대가 경찰에 붙잡혔다.



인천경찰청 광역수사대는 옥외광고물 등 관리법 위반 혐의로 A씨(68)를 불구속 입건했다고 25일 밝혔다. A씨는 지난 8일 인천시 남동구 일대의 버스정류장, 전봇대 등에 '백신에 칩이 들어가 있다. 백신을 맞으면 죽는다'는 허위 내용이 담긴 전단 33장을 붙인 혐의다. 인천 논현경찰서는 지난 14일 112 신고를 받고 다음 날 A씨를 검거했다. 이후 코로나19와 관련된 가짜뉴스 유포로 사안이 중대하다고 보고 광역수사대로 사건을 넘겼다.

관련기사



A씨는 이달 초 대전에 있는 한 교회에 2차례 안수기도를 받으러 갔다가 전단지를 받아 온 것으로 조사됐다. 그는 경찰에서 "배운 게 없어 한글을 잘 모른다"며 "교리가 담긴 교회 전단인 줄 알고 붙였다"고 주장했다.

경찰은 A씨의 진술에 신빙성이 떨어진다고 보고 가짜 전단 유포를 지시한 인물이 있는지 등을 확인하기 위해 수사를 계속하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사안이 중요하다고 판단해 계속 수사중"이라며 "전단의 최초 작성자 등을 확인할 것"이라고 말했다.

/유주희 기자 ginger@sedaily.com


유주희 기자
ginge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