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일반

'기성용 성폭력 의혹' 폭로자 측 "증거 충분…필요하면 공개"

기성용 "사실무근…좌시 않고 적극 대응할 것"

폭로자 측 "기성용·구단에 증거 제출하겠다"

기성용 선수./연합뉴스


초등학생 시절 기성용(32·FC서울)에게 성폭력을 당했다고 폭로한 이들이 "증거는 충분하고 명확하다"며 재반격에 나섰다.

피해자라고 주장하는 이들의 법률대리인인 법무법인 현의 박지훈 변호사는 26일 보도자료를 통해 이틀 전 밝힌 내용은 모두 사실이라고 거듭 주장했다. 박 변호사는 "충분하고 명백한 증거를 확보하고 있다"면서 "이 증거들은 기성용 선수의 최소한의 인격을 보호하기 위해 기성용 본인 또는 소속 클럽 이외에는 제출하지 않는 것을 원칙으로 하려 한다"고 주장했다. 다만 "기성용 선수 측의 비도덕 행태가 계속된다면 부득이 공개하지 않을 수 없다"며 증거 공개 가능성도 열어뒀다.



앞서 박 변호사는 24일 보도자료를 내고 축구 선수 출신인 C씨와 D씨가 전남의 한 초등학교에서 축구부 생활을 하던 2000년 1∼6월 선배인 A선수와 B씨로부터 성폭행을 당했다고 폭로했다. 박 변호사에 따르면 가해자 A선수는 최근 수도권 모 명문구단에 입단한 국가대표 출신 스타 플레이어이며, 짧은 기간 프로 선수로 뛴 바 있는 B씨는 현재 광주지역 모 대학의 외래교수다.

관련기사



기성용이 25일 자신의 인스타그램 계정을 통해 초등학교 시절 학교폭력 의혹에 대해 "보도된 기사 내용은 저와 무관하다 결코 그런 일이 없었다"고 밝혔다./기성용 인스타그램 캡처


이후 가해자 A선수로 기성용이 지목되자 기성용의 매니지먼트사는 곧바로 관련 사실을 부인하고 강경 대응을 예고했다. 기성용도 25일 자신의 소셜미디어(SNS)를 통해 "긴말 필요하지 않을 것 같다. 보도된 기사 내용은 저와 무관하다. 결코 그러한 일이 없었다. 제 축구 인생을 걸고 말씀드린다"고 반박했다. 그러면서 "사실이 아니기에 문제 될 것이 없다고 생각했지만 축구 인생과 가족들의 삶까지도 위협하는 심각한 사안임을 깨달았다. 좌시하지 않고 적극적으로 대응하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이에 폭로자 측이 하루 만에 다시 입장을 낸 것이다. 박 변호사는 "C와 D가 직접 경험하지 않았더라면 알 수 없는 사항까지도 매우 상세하게 기억하고 있다"며 사례를 들기도 했다.

한편 박 변호사는 C와 D가 중학생 시절 학교폭력 가해자였다는 의혹에 대해서는 사실이라고 인정했다. 박 변호사는 "C와 D는 2004년도에 자신들이 저지른 학교폭력을 모두 인정하며 피해자들에게 진심으로 사죄한다"면서 "다만 철저한 조사를 통해 C와 D는 모두 엄한 징계 및 처벌을 받은 사실이 있다"며 이번 사안의 본질이 아니라고 선을 그었다.

/박예나 인턴기자 yena@sedaily.com


박예나 인턴기자
yena@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관련 태그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