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사회

사르코지 "난 무죄…유럽인권재판소 가겠다"

르피가로 인터뷰…"편향 판결, 대선 재출마는 안해"

부패혐의 유죄 판결받은 사르코지 전 프랑스 대통령 ./AP연합뉴스


대법원 판사를 매수한 혐의로 유죄를 선고받은 니콜라 사르코지 전 프랑스 대통령이 자신의 무죄 입증을 위해 소송이 장기화 할 수 있음을 시사했다.

사르코지 전 대통령은 2일(현지시간) 일간 르피가로와의 인터뷰에서 “이번 판결에 항소했다”면서 "유럽인권재판소까지 이 싸움을 가져가야 할 것 같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조국을 비난받도록 해야 하는 일이 고통스럽겠지만 바로 그것이 민주주의의 대가이기도 하다"고 덧붙였다.



사르코지는 인터뷰에서 자신은 무죄라고 거듭 강조하고 판결이 모순으로 가득한데다 사법부가 정치적으로 편향됐다고 주장했다.

관련기사



중도우파 진영의 일각에서 자신에게 차기 대선 출마를 요구하는 목소리에 대해선 "무죄를 받든 그렇지 않든 정치적으로는 달라질 것이 없다. 나는 출마하지 않을 것이며 그 약속을 지키겠다"고 말했다.

2007∼2012년 프랑스 대통령을 지낸 사르코지는 지난 2014년 자신의 불법 정치자금 의혹 수사와 관련한 정보를 넘겨받는 대가로 파기법원(한국의 대법원에 해당) 판사 질베르 아지베르에게 퇴임 후 고위 공직을 약속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져 지난 1일 징역 3년(집행유예 2년 포함)을 선고받았다.

그는 프랑스의 현 제5공화국 출범(1958년) 이후 부정부패로 유죄판결을 받은 첫 전 대통령이 됐다.

사르코지는 이번 유죄 판결 외에도 지난 2007년 대선을 앞두고 리비아의 독재자 카다피에게 뒷돈을 받은 혐의, 2012년 대선에서 영수증을 위조해 대선자금을 불법 조성한 혐의 등으로도 수사를 받고 있다.

/박성규 기자 exculpate2@sedaily.com


박성규 기자
exculpate2@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