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정당·정책

오세훈 "안철수와의 단일화, 굳게 믿는다"

"이기는 단일화 위해 노력하겠다"

국민의힘 서울시장 후보로 선출된 오세훈 전 서울시장이 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중앙당사에서 열린 4.7 보궐선거 서울·부산시장 후보 경선 결과 발표회에서 후보 수락 연설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오세훈 국민의힘 서울시장 후보가 4일 안철수 제3지대 서울시장 후보와의 단일화를 앞두고 이와 관련해 “'새 정치'를 하겠다는 것을 모토로 내걸고 정치를 시작했던 분”이라며 “안철수 후보를 믿는다”고 밝혔다.

오 후보는 이날 중앙당사에서 나경원 예비후보를 꺾고 국민의힘 최종후보로 선출되고 기자들과 만나 “막중한 책임감과 중압감을 느낀다”며 “반드시 본선에서 박영선 민주당 후보를 이기는 단일화를 할 수 있도록 모든 노력을 감수하겠다”고 포부를 드러냈다.



이어 단일화와 관련해 “단일화는 본인 입장만 견지하려고 노력하는 게 아니라 무언가 양보하고 타협하고 줄 건 주고, 받을 건 받는 그런 과정을 통해서 마음속에 신뢰가 싹터야 비로소 당대당, 후보 간 단일화가 가능해지는 작업”이라며 “그런 의미에서 안철수 후보와의 단일화를 굳게 믿고 의심하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관련기사



단일화 시기를 두고는 “빨리 될수록 좋다”면서도 “가장 중요한 것은 지지층이 단일화된 후보로 이동하는 시너지 효과를 극대화하는 바람직한 형태의 단일화”라고 강조했다. 안 후보 측에서 조속한 단일화를 요구하는 가운데, 단일화 방법을 긴밀하게 논의해봐야 한다는 입장으로 읽힌다. 그러면서 안 후보와의 만나는 시기에 대해서도 “당과 긴밀히 협의해서 결정하겠다”고 답했다.

나아가 오 후보는 야권 단일후보가 기호 2번으로 출마해야 한다는 입장을 확고히 했다. 그는 “보궐선거기 때문에 투표율이 통상의 선거보다 낮을 것”이라며 “여당은 눈에 보이는, 또는 보이지 않는 형태의 조직선거가 충분히 가능하다”고 우려했다. 이어 “서울시 내 각 구마다 시의회, 구의회는 물론이고 각종 직능단체가 다 구청의 예산의 힘에 영향을 받는 상황”이라며 “그런 점을 안철수 후보도 모르지 않는다고 생각한다. 협의 과정에서 서로 충분히 논의할만한 주제”라고 부연했다.

아울러 오 후보는 100% 시민 여론조사에서 최종 득표율 41.64%를 받고 나경원 예비후보(36.31%)를 꺾은 데 대해 “아마 서울 시민들께서 그동안 시장직 사퇴 이후에 10년 간 저의 정치 행보를 예리하게 그리고 유심히 지켜본 결과”라고 분석했다. 이어 “10년 동안 단 한순간도 마음을 내려놓지 않고 대한민국의 먼 미래를 위한 비전을 설정하기 위해 저 사람이 어떤 노력하는지, 그리고 대한민국 수도 서울의 미래에 무엇이 도움이 된다고 판단하고 공약을 내놨다”고 강조했다.

/김혜린 기자 rin@sedaily.com


김혜린 기자
rin@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