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일반

선거 악재 될라..민주당 "3기 신도시 투기 직원들 일벌백계"

홍익표(오른쪽) 더불어민주당 정책위의장이 4일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민주당 원내지도부가 한국토지주택공사(LH) 전·현직 직원들의 신도시 사전 투기 의혹에 대해 한목소리로 “법적 처벌과 함께 투기 이익을 환수하겠다”며 강하게 비판했다.

관련기사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4일 민주당 정책조정회의에서 이같이 말했다. 김 원내대표는 "국토부, LH 등 관련 부처의 직원과 가족에 대한 토지거래현황 등에 대해 강도 높은 전수조사를 서둘러야 한다"면서 "투기, 부패, 조직적 은폐 등이 있다면 한 점 의혹 없이 밝히고 일벌백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주택 관련 공직자가 직무 관련 정보를 이용해 사적 이득을 취할 경우 법적 처벌과 함께 투기 이익을 환수하는 방안도 검토하겠다"고 덧붙였다.

홍익표 더불어민주당 정책위의장 역시 4일 LH 직원의 광명·시흥 신도시 땅 사전 투기 의혹과 관련해 "일벌백계가 이뤄져야 한다"고 성토했다. 그는"정부는 (LH 직원의) 투기의혹에 엄정 대응을 해야 한다"면서 "부동산 투기를 근절하려는 정부에 반할 뿐 아니라 공기업 직원으로서 심각한 도덕적 해이를 보여줬다"고 지적했다. 이어 "국민의 우려가 제기되고 있는 만큼 반드시 이에 대한 결과를 투명하게 공개하고 책임을 물어야 한다"고 했다.

/박진용 기자 yongs@sedaily.com


박진용 기자
yongs@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