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일반

정총리 "日 원전오염수 방출…국민 안전에 한치의 양보 없다"

페이스북서 "日, 또 다른 역사적 과오 범하게 되는 것"

"日 결정 저지 위해 노력할 것…구체적 조치 요구하겠다"

정세균 국무총리. /연합뉴스


정세균 국무총리는 13일 일본의 후쿠시마 제1원전 오염수 해양 방출 결정을 두고 "받아들일 수 없다. 주변국 국민의 권리를 침해한 무책임한 결정"이라고 비판했다. 정 총리는 이날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주변국의 이해와 공유 없는 일방적 결정에 정부는 단호히 반대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오염수 방출이 전 세계 바다를 오염시키는 참사로 이어질 수 있다며 "만약 이번 결정대로 일본 정부가 오염수를 방출하게 된다면, 일본은 또 다른 역사적 과오를 범하게 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관련기사



정세균 국무총리가 13일 페이스북에 일본 후쿠시마 제1원전 오염수 해양 방출 결정에 대해 비판하는 입장을 밝힌 글. /정총리 페이스북 캡처.


이어 “우리 정부는 원전 오염수 방출 문제에 대해 국제사회와의 공조를 지속적으로 추진해왔다”며 “후쿠시마 인근 수산물을 수입 금지하는 등 국민 건강 안전을 위해 적극적 노력을 해왔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국민 안전에 대해서는 한 치의 양보도 없다”고 강조했다.

또한 "국제기구를 통한 공론화와 국제사회와의 공조를 통해 일본의 결정을 저지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 또한 오염수 방출 관련 모든 정보를 투명하게 공개할 것을 촉구하고 해양 환경 피해 방지를 위한 구체적 조치를 강력히 요구하겠다"고 덧붙였다.

/박신원 인턴기자 shin01@sedaily.com


박신원 인턴기자
shin01@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