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책·제도

[속보]오세훈 "주요 재건축 단지 토지거래허가제 검토"

오세훈 서울시장 / 연합뉴스


오세훈 서울시장이 최근 서울의 주요 재건축 단지의 가격이 상승하고 있다는 점에 우려를 표하며 토지거래허가지역 지정 등을 즉시 검토하라고 지시했다.



16일 서울시 관계자는 오 시장이 이날 주택건축본부 업무보고에서 이 같이 말했다고 전했다. 오 시장은 “최근 주요 재건축 단지의 부동산 시장이 불안정한 상황을 보이고 있어서 심히 걱정되고, 특히 압구정 현대7차 아파트를 포함한 몇 군데에서 신고가를 경신해서 거래가 이뤄졌다는 언론 보도에 심각한 우려를 가지고 있다”며 “장기적으로 부동산 시장의 하향 안정화를 지향하는 서울시의 주택공급정책이 오히려 시장 불안을 야기시키는 오류를 범해선 안된다”고 강조했다.

관련기사



시 관계자는 “(오 시장이) 재건축 속도가 늦더라도 가격 안정이 중요하다는 취지의 말씀을 하셨다. 가격 안정이 그만큼 중요하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집값 상승을 예방하기 위해 오 시장은 토지거래허가구역 지정 등을 즉시 검토하고 부동산 시장 교란 행위를 방지하기 위한 대책을 만들어야 한다고 지시했다. 또 오는 6월까지인 대치·청담·잠실 등 기존의 토지거래허가구역 기간도 연장을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서울시에서 추진하는 스피드 공급 등의제도 개선을 미리 시장에서 흡수해서 가격이 오르는 측면이 있고, 이렇게 되면 정책 효과가 반감될 수 있어 사전 예방책이 필요하다고 판단했다"며 “목표가 부동산의 하향 안정화고, 그래서 공급을 늘리자고 한 것인데 이를 위한 조치들이 오히려 가격을 올리는 모순이 생기는 것은 옳지 않다”고 설명했다.

/양지윤 기자 yang@sedaily.com


양지윤 기자
yang@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