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

제네시스·SUV의 힘…현대차 영업익 1.6조 '깜짝 실적'

1분기 92%↑18분기만에 최고

기아도 2분기 연속 1조 돌파




현대자동차가 올해 1분기 1조 6,000억 원이 넘는 영업이익을 올리며 지난 2016년 2분기 이후 최고 실적을 기록했다. 지난해 1분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따른 기저 효과와 제네시스,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등 고가차 판매 호조가 맞물리면서 깜짝 실적을 낸 것이다.

현대차는 22일 연결재무제표 기준 올해 1분기 영업이익이 1조 6,566억 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91.8% 증가했다고 밝혔다. 이는 2016년 2분기(1조 7,618억 원) 이후 최고치이자 시장 전망치를 웃도는 것이다. 영업이익률은 6.0%로 2016년 2분기(7.1%) 이후 18분기 만에 최고치를 기록했다. 매출액은 27조 3,909억 원으로 전년 대비 8.2% 늘었다.

기아도 1분기 전년 동기 대비 142.2% 증가한 1조 764억 원의 영업이익을 올렸다. 지난해 4분기에 이어 2분기 연속 영업이익 1조 원을 넘긴 것이다. 영업이익률은 전년 동기 대비 3.4%포인트 상승한 6.5%를 기록했다. 1분기 매출액은 16조 5,817억 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13.8% 증가했다. 기아의 실적 개선은 쏘렌토·카니발 등 레저용차량(RV)과 K5 등 신차의 인기에 힘입은 것으로 풀이된다. 기아의 RV 판매 비중은 전년 대비 6.4%포인트 상승한 59.7%로 역대 최고 수준이었다. 현대차와 기아가 올 1분기 실적 회복에 성공했지만 2분기에는 호조세가 이어질지 장담할 수 없는 상황이다. 차량용 반도체 품귀로 이달 들어 공장 가동률이 급격히 떨어진데다 원자재 가격 상승, 원화 강세, 코로나19 재확산 우려 등이 악재로 작용할 수 있다.

관련기사



/김능현 기자 nhkimchn@sedaily.com


김능현 기자
nhkimchn@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