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일반

[영상] "역겨워" 드레스 입은 남학생 조롱한 美 대표, 결국 해고

[서울경제 짤롱뉴스]

지난 27일 미국에서 열린 한 무도회장에 붉은색 드레스를 입고 참석한 달튼 스티븐슨과 그의 남자친구 제이콥 게티맨./출처=Jacob Geittmann 트위터


미국의 한 기업 대표가 드레스를 입고 무도회에 참석한 10대 게이 남학생을 조롱했다가 결국 해고됐다.

28일(현지시간) 미국 ABC 등 외신에 따르면 원격 의료업체 비수웰의 최고경영자(CEO) 샘 존슨은 최근 한 무도회장에서 붉은색 드레스를 입은 게이 남학생 달튼 스티븐스와 그의 남자친구 제이콥 게티맨을 조롱했다. 존슨의 조롱은 결국 이들 사이의 말다툼까지 이어졌다.

게티맨이 촬영해 틱톡 등에 올린 영상을 보면 존슨은 지난 24일 무도회가 열리던 테네시호텔 정원을 지나다 달튼을 보고는 "정말 역겨워 보인다. 이상하다"며 "넌 그런 걸 입으면 안 된다. 남자는 드레스가 아니라 정장을 입어야 한다"고 말했다. 이에 스티븐스는 "내가 입을 옷은 내가 정하니까 가던 길 가라"고 대답했다. 이에 존슨은 "그렇냐"며 비웃었다.

미국 원격 의료업체 비수웰의 최고경영자(CEO) 샘 존슨이 지난 27일 미국에서 열린 한 무도회장에서 붉은색 드레스를 입고 참석한 달튼 스티븐슨를 따라다니며 조롱하고 있다. / 출처=Jacob Geittmann 틱톡




그러나 존슨은 직성이 풀리지 않았는지 다시 스티븐스를 따라가며 "멍청이처럼 보인다"고 계속 조롱했다. 이런 장면을 찍고 있던 게티맨의 카메라도 잡아채려 했다. 충격을 받은 스티븐스는 "드레스를 입은 남성이 사람들의 주목을 받을 것이라고는 잘 알고 있었다"며 "그렇지만 요즘같은 시대에 누군가가 직접 다가와서 그런 말을 할 것이라고는 정말 생각도 못 했다"고 토로했다.

관련기사



그의 남자친구인 게티맨은 "각자 생각이 있을 수 있지만 마음 속으로 해야 한다"며 "사람들이 있는 곳에서, 무도회가 열린 날 10대 학생에게 공개적으로 수치를 줄 필요는 없다"고 지적했다.

해당 영상이 온라인에 공개되며 네티즌들의 비판을 받았다. 성인이 어린 10대 학생을 괴롭힌 데다 성소수자를 차별했다는 논란이 커지고 있다.

비수웰은 27일 성명을 내고 "샘 존슨의 행위를 명백하게 규탄한다"면서 "본인과도 얘기를 나누었으며 비수웰 이사회는 그를 CEO직에서 해고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어 "비수웰은 특히 소수자들을 위한 존중, 열정을 강조하고 있으며 존슨이 한 것과 같은 행위에 대해서는 한 치의 관용도 보이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지윤 기자 lucy@sedaily.com


이지윤 기자
lucy@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디지털편집부 이지윤 기자 lucy@sedaily.com
나만이 내 인생을 바꿀 수 있고, 아무도 날 대신해 줄 수 없습니다.
미래도 그렇고, 기사도 그렇습니다.
더보기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