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

文-佛마크롱 '깜짝회동'..."반도체·전기차·보건·에너지·AI·SW 협력 강화"

G7 기간 깜짝 '약식회담'

G7 정상회의 참석차 영국을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13일 오전(현지시간) 영국 콘월 카리스베이 정상회담 라운지에서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과 약식회담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 참석차 영국 콘월을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프랑스의 에마뉘엘 마크롱 대통령과 ‘깜짝 회동’을 갖고 반도체·전기차·보건·에너지 분야에서 협력을 강화하기로 뜻을 모았다.



박경미 청와대 대변인은 13일(현지시간) 서면 브리핑을 통해 문 대통령이 G7 정상회의 과정에서 마크롱 대통령과 약식회담을 가졌다고 전했다. 박 대변인에 따르면 두 정상은 양국의 코로나19 방역과 경제 상황을 공유했다. 이어 마크롱 대통령이 한국의 빠른 경제 회복을 높이 평가했다.

관련기사



마크롱 대통령은 “한국과 핵심기술 분야 협력 강화를 적극 희망한다”며 “특히 반도체, 전기차 등 첨단 핵심기술 분야와 보건, 에너지 등 다양한 분야의 한국-프랑스 협력체 강화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에 문 대통령은 “한국 역시 한-프랑스, 또는 한-유럽연합(EU) 차원에서 해당 분야 협력 강화를 희망한다”고 화답했다.

마크롱 대통령은 또 “문화·교육 분야 협력이 양국관계를 지탱해주는 중요 축”이라고 강조했고, 문 대통령도 이에 전적으로 공감했다. 문 대통령은 “디지털·그린 전환이 진행되는 만큼 인공지능, 소프트웨어 관련 인력 양성을 위한 협력 강화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어 미국의 싱가포르 선언 인정을 포함한 한미정상회담 결과를 설명하면서 남북·북미 관계 개선에 대한 기대를 언급했다. 이에 마크롱 대통령은 한반도 평화프로세스에 대한 강력한 지지를 재표명했다.

/서울=윤경환 기자, 콘월(영국)=공동취재단 ykh22@sedaily.com


서울=윤경환 기자
ykh22@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부 서울=윤경환 기자 ykh22@sedaily.com
증권 중소기업 과학 IT 유통 법조 등 출입했습니다.
최소한 세상에 부끄럽지는 말자 라는 마음으로 일하는 중입니다.
더보기

이기사의 댓글(0)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