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일반

화성 물류창고 공사현장서 중국동포 철근 더미 깔려 숨져

자료 그래픽./연합뉴스



경기 화성시 공사장에서 중국 동포가 철근 더미에 깔려 숨졌다. 경찰은 수사에 들어갔다.

관련기사



지난 19일 낮 12시 55분 화성시 장지동 물류창고 신축 공사 현장에서 벽을 만들기 위해 세워 놓은 높이 10m, 무게 3톤 규모 철근 구조물이 쓰러지면서 근로자 A(49·중국 국적)씨를 덮쳤다. 소방당국은 A씨를 구조해 병원으로 옮겼지만 목숨을 구하지 못했다.

경찰은 공사현장 관계자를 대상으로 안전 수칙 준수 여부 등을 수사 중이다.

/김태영 기자 youngkim@sedaily.com


김태영 기자
youngkim@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