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부산 남구 용호부두, 내달부터 친수공원으로 개방한다


부산 남구는 7월 1일부터 친수공원으로 조성한 용호부두를 개방한다고 24일 밝혔다.

남구는 용호부두를 주민에게 환원하기 위해 지난해 12월 부산항만공사와 협약을 맺고 관공선 접안 구역을 제외한 공간에 대한 관리권을 ‘용호부두 일원 재개발’ 전까지 위임받았다.

남구는 최근 4개월간 잔디광장, 산책로, 운동시설, 파고라 등 각종 편의시설을 설치하고 이기대공원 산책로와 연결하는 데크길를 조성했다. 인근 사면에는 다정큼나무를 비롯한 초화를 심어 딱딱했던 부두의 이미지를 바꿨다. 부두 출입 도로도 안전한 보행도로로 만들었다.

친수공원으로 조성된 부산 남구 용호부두 전경./사진제공=남구



1990년 준공된 용호부두는 성형폭탄, 지뢰와 같은 위험물과 냉동어획물 등을 취급하는 일반잡화부두로, 2000년대 이후 인근에 대규모 아파트 단지들이 들어서면서 안전과 소음의 문제로 부두를 폐쇄하자는 주장이 지속적으로 제기됐던 곳이다. 러시아 선박사고로 폐쇄됐던 항만시설이 30여년 만에 ‘용호부두 친수공원’이라는 이름으로 주민의 품으로 돌아왔다.

관련기사



박재범 남구청장은 “용호부두 친수공원은 광안대교 등을 배경으로 하는 부산의 대표적인 전망휴식공간이 될 것”이라며 “코로나에 지친 몸과 마음을 치유하는 공원으로 이용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부산항만공사는 시민들의 안전을 위해 선석 경계지역에 안전펜스를 설치하고 행정목적 운항 선박 접안시 시민들이 선박에 승선해 견학 할 수 있도록 운영할 계획이다.

/부산=조원진기자 bscity@sedaily.com


부산=조원진기자 기자
bscity@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