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 스포츠 라이프

의료 소프트웨어 스타트업 딥메트릭스, 카카오벤처스·IMM·신한 투자 유치


머신러닝 기반 의료기기용 소프트웨어를 개발하는 딥메트릭스(DeepMetrics Inc.)는 카카오벤처스·신한캐피탈·IMM인베스트먼트로부터 총 15억 원의 투자를 유치했다고 20일 밝혔다.

관련기사



딥메트릭스는 머신러닝과 최적화 기술을 바탕으로 의료기기에서 활용할 수 있는 인공지능(AI) 소프트웨어 모델을 개발하는 기업이다. 맥파(PPG)로부터 동맥혈압(ABP)을 추정해내고, 다시 이를 바탕으로 심장판막 질환을 분류해내는 기술을 갖고 있다. 또 심전도(ECG) 혹은 맥파 데이터만으로 부정맥을 추정하고 중증도 여부도 판단한다. 이 외에 치료 약물 모니터링(Therapeutic drug monitoring), 인공호흡기(Ventilator)에 사용할 수 있는 AI 모델도 개발하고 있다.

송현오 딥메트릭스 대표는 구글 리서치·IBM 리서치 출신으로, 서울대 컴퓨터공학부 교수로 재직 중이다. 외 고영일 서울대병원 혈액종양내과 교수를 중심으로 연구진이 구성됐다. 송 대표는 “딥메트릭스는 대량의 데이터에 존재하는 패턴을 머신러닝·수리통계적 분석으로 해석해 문제를 해결하고자 한다”며 “이번 투자 유치를 통해 글로벌 연구기업 수준의 최우수 논문을 지속적으로 출판하고 구글 수준의 퀄리티 높은 소프트웨어를 개발하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윤민혁 기자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