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오&ICT

"크기도, 노치도, 인덕션도 그대로"... 애플, '아이폰13' 공개


애플이 일명 'M자 탈모'로 불리는 '노치'를 줄인 아이폰13 시리즈를 공개했다. 새로운 A15 칩셋을 탑재해 성능이 개선되고 배터리 수명이 연장됐지만, '인덕션 카메라'가 유지되고 디스플레이 크기도 같아 전작과 차별점은 미미하다는 평가다.

아이폰13 시리즈. /사진제공=애플


15일(한국 시간) 애플은 미국 캘리포니아 쿠퍼티노 애플파크에서 아이폰13 시리즈를 공개했다. 아이폰13 시리즈는 전작과 같이 미니, 아이폰13, 프로, 프로맥스 등 4개 모델로 출시한다. 화면 크기 또한 미니가 5.4인치, 아이폰13과 프로가 6.1인치, 프로맥스가 6.7인치로 전 시리즈와 같다. 아이폰13 시리즈는 외관상으로는 전 시리즈와 크게 다르지 않다. 상단 검은색으로 움푹 파인 부분인 노치를 20% 가량 줄였고, 아이폰13과 미니 모델에서는 후면 카메라를 기존 세로에서 대각선으로 배치한 것이 눈에 띄는 차이점이다.



스마트폰의 '두뇌'인 모바일AP는 개선됐다. 아이폰13 시리즈는 신형 A15 칩셋을 사용한다. 5나노(nm) 공정에서 제작한 A15는 2개 고성능 코어와 4개 저전력 코어를 갖췄다. 또 16코어 뉴럴엔진을 탑재해 초당 15조8,000억 회의 인공지능(AI) 연산이 가능하다. 애플은 "경쟁제품보다 CPU는 50%, GPU는 30% 빠르다"며 "스마트폰 모바일AP 중 가장 빠른 칩셋"이라고 강조했다. 더 빠른 미세공정 칩셋 사용으로 전력 소모에서도 이득을 봤다. 전작보다 사용시간이 아이폰13과 프로맥스는 2시간 30분, 프로와 미니는 1시간 30분 길다는 설명이다.

관련기사



앞서 삼성전자가 도입한 120Hz(헤르츠) 가변 주사율도 도입했다. 다만 애플이 '프로모션'이라고 명명한 이 기술은 프리미엄 모델인 프로·프로맥스에만 적용됐다. 가변 주사율 도입과 최대 25% 밝기 상승으로 배터리 소모를 줄였다고 한다. 패널은 전작과 같이 모두 OLED(유기발광다이오드)다.

카메라도 개선했다. 자동 초점 변경으로 영화처럼 영상을 찍을 수 있는 '시네마틱 모드'를 탑재했다. 이 기능을 사용하면 촬영 후에도 애플 편집 프로그램을 통해 영상의 초점(심도)을 보정할 수 있다. 전 시리즈에서는 최상위 모델인 프로맥스에만 탑재했던 광학식 이미지 보정(OIS)도 전 모델로 확대했다. 또 광각 카메라에서도 최대 초당 60프레임(fps)의 4K 동영상 촬영을 지원한다. 카메라가 3개 달린 프로·프로맥스 모델에는 역대 가장 큰 1.9마이크로미터(μm)의 센서를 탑재했고, 더 커진 ?/1.5의 조리개를 갖췄다. 애플은 "저조도 환경에서 전작보다 프로는 2.2배, 프로맥스는 1.5배 뛰어나다"고 설명했다. 또 이 상위 모델에는 초광각 렌즈를 넣어 2cm 거리에서도 초근접 촬영이 가능해졌다.

아이폰13. /사진제공=애플


아이폰13 시리즈는 미국, 영국, 일본, 중국, 인도 등 30여 개 국가에서 오는 24일부터 판매한다. 앞서 한국이 1차 출시국에 포함됐다는 소문이 있었지만, 실제 국내 출시는 멕시코, 태국 등과 함께 10월 8일부터다. 아이폰13 미니와 아이폰13은 최소 저장용량이 기존 64GB(기가바이트)에서 128GB로 늘었다. 아이폰13 프로와 프로맥스는 최대 1TB(테라바이트)를 지원한다. 가격은 미니가 95만 원, 아이폰13은 109만 원, 프로가 135만 원, 프로맥스가 149만 원부터다.

애플은 이날 신형 아이패드와 아이패드 미니, 애플워치7도 공개했다. 신형 아이패드는 A13 칩을, 미니는 A15 칩을 사용한다. 미니에는 USB-C 단자를 탑재해 전송속도를 높였다. 다만 신형 단자를 적용해 애플팬슬은 이번에 공개한 2세대만 사용 가능하다. 가격은 와이파이 모델·64GB 기준으로 아이패드가 44만9,000원, 아이패드 미니가 65만,9000원이다. 애플워치7은 베젤을 줄여 20% 넓어진 화면을 지녔다.


윤민혁 기자
beherenow@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