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일반

신규 확진 3,000명대…'위드 코로나' 멀어지나

"추석 연휴 대규모 이동·방역 이완 영향"

비수도권 환자 늘며 내주 4,000명 넘을 수도

서울은 사상 첫 1,000명대 웃돌아

24일 서울 성북구청 바람마당 임시 선별검사소에서 시민들이 길게 줄지어 검사 차례를 기다리고 있다./오승현 기자


추석 연휴 이후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폭증하며 사상 처음으로 3,000명을 넘어설 것으로 전망된다. 정부는 추석 연휴 기간의 대규모 인구 이동으로 다음 주까지 확진자가 늘어날 것으로 보고 있어 일일 확진자가 4,000명을 넘길 가능성도 제기된다. 확산세가 진정되지 않을 경우 ‘위드(with) 코로나’ 체계로의 조기 전환도 힘들 것으로 우려된다.

24일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이날 오후 9시 기준 총 2,924명의 신규 확진자가 발생했다. 사상 최고 기록을 썼던 전날 기록 2,434명을 훌쩍 넘어선 수치다. 서울은 이날 동시간대 기준 1,223명의 확진자가 나오면서 처음으로 1,000명대를 넘어섰다.



이기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제1통제관은 이날 정례 브리핑에서 “추석 연휴의 이동량 증가, 개인 간 접촉 빈도 증가, 방역 이완이 주원인으로 분석된다”며 “지역사회의 숨은 감염이 많은 상황에서 이동과 만남으로 추가 감염이 확산될 수 있는 위험이 상존해 있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정부는 확진자 증가세가 이번 주는 물론 다음 주까지도 이어질 것으로 보고 있다. 이 통제관은 “24일은 더 늘어날 수도 있고 지방에 다녀오신 분들이 검사를 받게 되는 다음 주에는 더 증가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며 “연휴 전부터 지속되던 수도권의 확산세가 추석 연휴 이후 비수도권으로 확산될 가능성이 매우 크다”고 설명했다. 정부는 4차 대유행 장기화에 대비해 무증상·경증 환자에 대한 재택 치료를 전국 17개 시도 전체로 확대하기로 했다.

코로나19 확산세가 다시 거세지면서 ‘단계적 일상 회복 방안’ 적용에도 비상등이 켜졌다. 김부겸 국무총리는 이날 “방역이 안정적으로 관리되지 못하면 모든 국민들께서 간절히 기대하고 계시는 단계적 일상 회복도 늦어질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감염병 전문가들은 백신 접종 완료율을 빠르게 끌어올려야 한다고 입을 모은다. 정기석 한림대 성심병원 호흡기내과 교수(전 질병관리본부장)는 “접종 완료율을 현재의 44.0% 수준에서 최대한 빨리 70%까지 올리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김성태 기자
kim@sedaily.com
왕해나 기자
haena07@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