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테크

수출입銀, 석유공사에 10억 달러 지원…“자원안보 강화”

방문규(왼쪽) 수출입은행장이 25일 오후 서울 여의도 수은 본점에서 김동섭 한국석유공사 사장과 '석유자원안보 강화 및 친환경 신에너지 전환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한 뒤 기념 사진을 찍고 있다. /사진 제공=수은


한국수출입은행이 안정적인 석유자원 확보와 지속가능한 에너지 전환사업을 위해 한국석유공사에 총 10억 달러(약 1조 1,900억 원) 규모의 금융을 지원한다고 26일 밝혔다.



방문규 수출입은행 행장은 25일 오후 서울 여의도 수은 본점에서 김동섭 석유공사 사장과 만나 ‘석유 자원안보 강화 및 친환경 신에너지 전환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관련기사



주요 내용은 △국내외 석유자원 확보 사업 △비축유 도입 및 비축기지 건설 △친환경 신에너지 사업(해상풍력단지, CCUS 등) 등에 수은이 총 10억 달러의 금융을 지원하는 것이다. 이로써 석유공사는 해외차입 의존도를 낮추는 동시에 금융비용도 절감할 수 있으리라고 기대한다.

방 행장은 “수은의 풍부한 해외 프로젝트 지원 경험과 석유공사의 오랜 자원 탐사·개발 역량이 시너지를 내 국가 석유자원 안보 체계가 크게 강화될 것”이라면서 “동해 가스전을 활용해 추진하는 해상풍력단지 사업과 CCUS 사업 등 석유공사의 친환경 신에너지 사업 수행도 적극적으로 뒷받침하겠다”고 말했다.

탄소 포집 및 활용·저장 기술(CCUS)은 대기 중이나 배출가스에 포함된 이산화탄소를 골라 모은 뒤 이를 산업적으로 활용하거나 안전하게 장기간 저장하는 기술이다.


유현욱 기자
abc@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