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속보]간송미술관 국보 2점, 케이옥션 경매에 오른다

국보 계미명금동삼존불입상, 금동삼존불감

각각 30억~40억원대 추정가

국보 경매 출품은 사상 초유

국보 제 72호 ‘계미명금동삼존불입상(癸未銘金銅三尊佛立像)’, 간송미술관 소장. /사진제공=케이옥션


간송미술관이 소장한 국보 제 72호 ‘계미명금동삼존불입상(癸未銘金銅三尊佛立像)’과 국보 제73호 ‘금동삼존불감(金銅三尊佛龕)’이 오는 27일 열리는 케이옥션의 올해 첫 메이저 경매에 출품된다. 국가지정문화재 국보가 경매에 나오기는 처음이다. 과거 경매를 통해 국가지정문화재 ‘보물’이 거래된 것은 43억원에 낙찰된 보물 제 585호 ‘퇴우이선생진적첩’ 등 다수 사례가 있다.



이번에 경매에 나오는 국보 불상의 추정가는 ‘별도문의’지만 케이옥션 측 관계자는 “시작가는 경매전에 확정될 예정이지만 국보 72호 불상의 추정가는 32억~45억원, 국보 73호 불감의 추정가는 28억~40억원 선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국보 72호는 ‘계미명’, 즉 계미년이라는 제작시기가 명시돼 있어 역사적 가치가 특히 높다. 계미년은 563년이며, 6세기 중반 백제 유물로 추정되고 있다.

관련기사



국보 제73호 ‘금동삼존불감(金銅三尊佛龕)’. 간송미술관 소장. /사진제공=케이옥션


간송미술관은 지난 2020년 5월에도 케이옥션을 통해 보물 제284호 금동여래입상과 285호 금동보살입상 등 불상 2점을 시작가 각각 15억원에 경매에 올렸으나 응찰자가 없어 유찰됐다. 경매 종료 이후 국립중앙박물관이 매입 의사를 밝혔고, 불상 2점은 22억원에 국유 문화재가 됐다. 재정난으로 부득이 소장 문화재를 내놓게 된 간송 전형필의 손자 전인건 간송미술관 관장은 당시 서울경제와의 전화인터뷰에서 “서예와 회화, 도자기와 전적류를 중심으로 연구와 전시가 이어져 온 만큼 이들을 ‘간송 컬렉션’의 핵심에 두고 운영하는 기조는 유지할 것”이라는 것을 강조하면서 “상대적으로 부족했던 간송의 불교 유물들이 앞으로도 새 주인을 물색할 가능성이 높다”고 밝힌 바 있다. 이에 간송컬렉션의 대표적 불교 유물인 국보 제72호 금동계미명 삼존불입상과 73호 금동삼존불감이 향후 경매에 나올 가능성이 높을 것으로 전망됐다.

간송미술문화재단은 성북동 간송미술관에 신축 수장고 건립을 진행하는 등 지정문화재 보존사업을 위해 상당한 비용을 투입했고 이에 따른 재정난을 겪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번 케이옥션 경매에는 총 144점, 약 187억 원 어치의 작품이 출품된다. 국보 불상과 불감을 포함한 출품작은 코로나19 방역조치를 위해 예약제로 관람할 수 있다.


조상인 기자
ccsi@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문화레저부 조상인 기자 ccsi@sedaily.com
친절한 금자씨는 예쁜 게 좋다고 했습니다. 그런데 말입니다. 현대미술은 날 세운 풍자와 노골적인 패러디가 난무합니다. 위작 논란도 있습니다. 블랙리스트도 있더라고요. 그래서 제가 착한미술을 찾기 위해 뛰어다니고 있습니다. 미술관, 박물관으로 쏘다니며 팔자 좋은 기자. 미술, 문화재 전담기자입니다.
더보기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