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

"인공관절 시너지 창출하고 中 진출도 지원" 엘앤씨바이오, 큐렉소에 투자 [Why 바이오]

조직재생의학 R&D 기업 엘앤씨바이오

405억 들여 14.03% 지분 취득해

수술·재활 로봇 기업 큐렉소 2대주주로 경영참여

"협력 시너지 내고 中 진출 플랫폼도 제공"

이환철(오른쪽) 엘앤씨바이오 대표와 이재준 큐렉소 대표가 23일 엘앤씨바이오 서울사무소에서 업무 협약을 체결한 뒤 악수하고 있다. 사진제공=엘앤씨바이오


조직재생의학 연구개발(R&D) 기업 엘앤씨바이오(290650)가 수술·재활용 로봇 개발 기업인 큐렉소(060280)에 405억 원을 투자한다는 소식이 23일 전해지면서 코스닥 시장에서도 두 종목에 관심이 모이고 있다.

엘엘앤씨바이오는 큐렉소에 경영 참여 목적으로 405억 원 규모 지분투자를 결정했다. 6월30일 출자 완료 이후 보유 주식수 545만 8221주, 지분율 14.03%로 2대 주주가 된다. 취득방식은 3자배정 유상증자 신주취득이다.



엘앤씨바이오는 투자 목적에 대해 “회사의 차세대 의료기기 제품들과의 시너지 효과를 창출하고 중국 등 글로벌시장 진출 역량을 강화하기 위한 것”이라고 밝혔다.

관련기사



엘앤씨바이오는 타인의 인체 조직을 ‘무세포화’해 면역반응 등 부작용 없이 이식하는 기술을 핵심 경쟁력으로 보유하고 있다. 특히 최근 성공적인 임상 결과를 발표한 세계 최초 인체조직 기반 무릎 관절 연골 손상 치료 제품 ‘메가카티’가 큐렉소 기술과 시너지를 창출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엘앤씨바이오 관계자는 “큐렉소는 특히 인공관절 분야 수술과 재활 로봇에 대해 높은 수준의 기술을 갖고 있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이번 투자를 계기로 엘앤씨바이오는 큐렉소의 중국 진출도 지원할 계획이다. 엘앤씨바이오는 중국에 중국국제금융공사(CICC)와의 합자회사인 엘앤씨차이나를 두고 있다. 회사 관계자는 “엘앤씨차이나는 경쟁력 높은 한국 바이오기업들이 중국에 진출하는데 플랫폼을 제공하고 서로 윈윈하려고 한다”면서 “이번 큐렉소 지분 취득 역시 같은 목적의 전략적 투자”라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현재 중국내 인허가 전담팀을 조직한 엘앤씨바이오가 큐렉소의 현지 제반 절차를 적극 지원한다는 방침”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엘앤씨바이오에 따르면 큐렉소는 글로벌 인공관절 수술로봇 기업들과 어깨를 나란히 할 정도의 기술력을 보유한 국내 기업이다. 특히 기존 수술로봇들이 수술을 집도하는 역할에 그치는데 반해 큐렉소의 주력 제품인 큐비스-조인트는 로봇이 계획부터 수술까지 스스로 진행하는 완전자동화 시스템을 갖추고 있다. 지난해 3월 유럽 CE 인증을 획득했고 9월에는 미 식품의약국(FDA) 품목허가를 신청했다.

엘앤씨바이오와 큐렉소는23일 업무협약식도 열었다. 출자가 완료되면 이환철 엘앤씨바이오 대표가 큐렉소 사내이사로 경영에 참여하게 된다.

이 대표는 “메가카티를 필두로 기존 제품인 메가필하이젝트, 메가DBM, 저선량 CT 파이온2.0 등 관절·척추용 제품 라인업을 한국과 중국 정형외과 시장에 순차 진출시킬 것"이라고 밝혔다. 아울러 “각 분야 국내 최고 기업들과 전략적 협업을 통해 K-바이오의 중국 진출의 플랫폼 역할도 하겠다”면서 “올 2월 인수한 엘앤씨에이아이와 이번 큐렉소 투자에 이어 시너지가 극대화할 수 있는 기업을 선정해 투자를 타진해 나가겠다”고 덧붙였다.





맹준호 기자
next@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