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택

"7개월 만에 8억서 4억 됐다"…세종 집값, 끝없는 추락

2년 전 45% 상승하며 전국 상승률 1위 세종,

올해는 전국 하락률 1위…매매가 수억씩 빠져

세종 입주물량 계속 확대…약세장 당분간 지속

세종시 아파트 단지 전경./연합뉴스


2년 전 전국 상승률 1위를 기록했던 세종시 집값이 끝없이 추락하고 있다. 올해 세종 아파트 매맷값은 전국 하락률 1위를 기록하고 있다.

27일 한국부동산원 자료에 따르면 5월 4주차 기준 전국 주간 아파트가격변동률은 매맷값이 0.1% 하락했다. 세종은 이보다 높은 0.14% 떨어졌다.



국토교통부 실거래가 공개시스템을 보면 세종 아파트 매매가격은 최고가 대비 수억원씩 떨어진 값에 거래되고 있다. 국토교통부 실거래가정보시스템에 따르면 세종시 한솔동 첫마을4단지푸르지오 전용면적 84㎡는 지난 13일 4억200만원에 거래됐다. 이는 직전 신고가인 7억9000만원과 비교해 49%(3억8800만원)가 하락한 것이다. 주식 하한가(-30%)보다도 더 큰 하락폭으로 떨어진 것이다. 4억 200만원은 해당 주택형의 2년 전 가격과 비교해도 낮은 수준으로 이 가격이 되기까지는 불과 7개월밖에 걸리지 않았다.

관련기사



세종 소담동 새샘마을9단지 전용 84㎡는 이달 1일 7억5500만원(5층)에 거래됐는데 작년 3월 10억3000만원(19층)의 신고가 대비 2억7500만원 떨어진 가격이다.

세종시는 2년 전인 2020년 한 해 동안 아파트 가격이 총 44.93% 상승하며 전국에서 상승률 1위를 기록한 바 있다. 대통령 집무실 이전설이 불거지고 국회의사당 세종 이전 등이 논의되는 등 각종 호재로 매매시장은 연일 신고가를 경신했고 청약시장은 세자릿 수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그러나 대출 규제 강화와 금리 인상이 시작되자 지난해 하반기(7월 넷째 주)부터 하락 가도를 걸었다.

세종은 전세 시장도 하락장을 맞았다. 이번주 전셋값은 세종이 0.28% 하락했는데 일부 지역 신축 위주로 상승했으나 입주물량이 누적되면서 전체적으로 하락폭이 확대됐다.

전문가들은 세종의 집값 약세가 당분간 지속될 것으로 보고 있다. 부동산R114에 따르면 세종의 반기별 아파트 입주 예정물량은 각각 올해 상반기 2195가구, 하반기 1062가구, 내년 상반기 1030가구, 하반기 2062가구다. 늘어나는 입주 물량 대비 수요는 적어 가격 하락이 지속될 수밖에 없다는 것이다.


변수연 기자
dive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