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대통령실

尹대통령, 칸 영화제 수상 송강호·박찬욱과 만찬 "이것이 우리의 국격"

용산 청사 앞 잔디마당 진행 만찬

尹 "지원하되 간섭하지 않겠다"

브로커 관람 "생명 모두 함께 지켜야"

윤석열 대통령 내외가 12일 오후 영화 '브로커'를 관람하기 위해 서울 시내 한 영화관을 방문하고 있다./사진=대통령실 제공)


윤석열 대통령이 12일 칸국제영화제 수장자들과 영화계 관계자들을 용산 대통령실 청사로 초청해 만찬을 함께 했다.

청사 앞 잔디마당에서 진행된 이날 만찬에는 칸영화제 경쟁 부문에서 남우주연상을 받은 배우 송강호 씨와 감독상을 받은 박찬욱 감독을 비롯해 영화계 원로인 임권택 감독과 김동호 강릉국제영화제 위원장, 박보균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박기용 영화진흥위원장 등이 참석했다.

윤 대통령은 만찬에서 "이번에 칸영화제에서 이런 뜻깊은 쾌거를 이뤄냈기 때문에 제가 국민을 대표해 여러분을 모시고 소찬이나마 대접하는 것이 도리라고 생각해 자리를 마련했다"고 인사했다.



그러면서 "우리 정부의 문화예술 정책 기조는 '지원은 하되 간섭하지 않는다'는 것"이라며 "실제 어떤 지원이 필요한지 현장에서 뛰는 분들의 말씀을 잘 살펴서 영화 산업을 발전시키는데 필요한 일이 있다면 팔을 걷어붙이고 열심히 도와드리겠다"고 약속했다.

관련기사



윤 대통령은 "과거를 돌이켜보면 스크린쿼터라고 해서 국내 영화를 끼워 상영하던 시절이 있지 않았나"라며 "근데 이제 아련한 추억으로 가고, 우리 한국 영화가 국민에게 더욱 사랑을 많이 받고, 국제 시장에서도 예술성이나 대중성 면에서 높은 평가를 받게 됐다"고 평가했다. 윤 대통령은 이어 "이것이 우리의 국격이고, 또 국가 발전의 잠재력 아닌가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윤 대통령은 이날 만찬에 앞서 부인 김건희 여사와 메가박스 성수점에서 영화 '브로커'를 관람했다. 윤 대통령은 관람 직후 취재진을 만나 “생명의 소중함과 생명을 지키는 일은 우리 사회 구성원 모두가 함께 해야된다는 그런 좋은 메시지를 주는 영화”라고 호평했다. 또 영화 관람에 대해 “특별한 이유는 없고 시민들과 늘 함께 어울려서, 대통령으로서가 아니라 한 시민의 모습을 저도 좀 가져야 되지 않겠느냐”라고 말했다.

한편 윤 대통령은 양복에 지난 2019년 한국 영화 100주년을 기념해 만든 영사기 모양의 배지를 착용했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코로나19 이전의 상황으로 영화 산업을 정상화하자는, 즉 '영화를 살리자'는 메시지가 담겨 있다”고 설명했다.

윤석열 대통령 내외가 12일 오후 영화 '브로커'를 관람하기 위해 서울 시내 한 영화관을 방문하고 있다./사진=대통령실 제공


구경우 기자
bluesquare@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