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국회·정당·정책

尹 대통령 국정수행 부정 47.4%…7주만에 부정>긍정[KSOI]

■TBS-KOSI(한국사회여론연구소)

윤석열 대통령 국정운영 부정 47.4% > 긍정 46.8%

尹 대통령 부동산 정책 적절 42.2% vs 부적절 40.2%

에너지 정책, 친환경 에너지 47.5% > 친원전 41.9%

/ 한국사회여론연구소(KSOI)/ 한국사회여론연구소(KSOI)


윤석열 대통령 취임 이후 처음으로 윤 대통령 국정수행 긍·부정 평가가 역전했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27일 나왔다. 취임 3주차 윤 대통령 국정수행 긍정 평가는 부정 평가보다 20%포인트 이상 높았다. 하지만 이후 긍·부정 격차가 줄어들면서 취임 7주차만에 부정 평가가 긍정 평가보다 높게 조사됐다. 윤 대통령의 부동산 정책에 대해서도 적절하다는 의견과 그렇지 않다는 의견이 팽팽히 맞섰다. 원자력 발전소 정책에 대해서는 친원전 정책을 추진해야 한다는 비율보다 친환경 에너지 정책으로 전환해야 한다는 답변이 더 높게 나타났다.

/ 한국사회여론연구소(KSOI)/ 한국사회여론연구소(KSOI)


한국사회여론연구소(KSOI)가 TBS의 의뢰를 받아 지난 24~25일 전국 만 18세 이상 1001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윤 대통령의 국정 수행을 부정적으로 바라본 응답자는 전체의 47.4%(매우 못함 36.3%, 못하는 편 11.1%)로 집계됐다. 윤 대통령의 국정 수행 긍정 평가는 46.8%(매우 잘함 31.4%, 잘하는 편 15.4%)로 부정 평가에 오차범위(±3.1%포인트) 이내에서 뒤쳐졌다. 지난 5월 3주차 조사에서 긍정 평가 56.3%, 부정 평가 36.1%를 기록한 이후 꾸준히 긍·부정 격차가 줄어든 결과다.



연령별로 살펴보면 30대(56.3%), 40대(62.3%), 50대(51.9%)에서 윤 대통령 국정 수행 부정 평가를 끌어올렸다. 지역별로는 서울의 부정 평가 비율이 일주일 만에 40.4%에서 52.2%로 크게 늘며 긍·부정 평가 역전을 주도했다.

관련기사



/ 한국사회여론연구소(KSOI)/ 한국사회여론연구소(KSOI)


윤석열 정부의 부동산 정책에 대해서는 평가가 팽팽히 나뉘었다. 윤석열 정부 부동산 정책이 적절하다는 비율은 42.2%였다. 반면 응답자의 40.2%는 윤 대통령 부동산 정책이 적절하지 않다고 답했다. 잘 모르겠다는 반응은 17.6%였다.

/ 한국사회여론연구소(KSOI)/ 한국사회여론연구소(KSOI)


윤 대통령이 ‘탈원전 정책 폐기’를 공식화한 가운데 윤석열 정부의 원전 육성 정책보다 친환경 에너지 육성 전략이 필요하다는 답변이 더 높게 조사돼 눈길을 끈다. 응답자 중 친우너전 육성정책을 적극 추진해야 한다는 비율은 41.9%였다. 반면 친환경 에너지 정책으로의 전환이 필요하다는 답변은 47.5%로 친원정 정책보다 더 높은 지지를 받았다. 잘 모르겠다는 비율은 10.6%였다.

이번 조사는 구조화된 설문지를 이용한 ARS(자동응답전화, 무선100%) 조사로 진행됐다. 표본은 통신3사가 제공한 휴대전화 가상번호를 활용해 추출했다. 응답율은 6.3%였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3.1%포인트였다. 자세한 내용은 한국사회여론연구소나 중앙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고하면 된다.


주재현 기자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