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생활

사업 다각화 나선 까스텔바작, 골프 편집숍 'DWF' 론칭

자사 브랜드 외 美 골프웨어 등 판매

대구에 1호점…2호점은 서울 도곡동

골프 편집숍 DWF. /사진 제공=까스텔바작골프 편집숍 DWF. /사진 제공=까스텔바작


까스텔바작은 골프 편집숍 'DWF'(Do What is Fair)를 론칭한다고 27일 밝혔다.



DWF 매장에서는 까스텔바작뿐 아니라 미국 골프웨어 '블랙클로버'와 '댄스 위드 드래곤' 등 타 브랜드와 용품도 판매한다. 향후에는 샤프트와 퍼터, 웨지의 프리미엄 라인과 수작업으로 제작한 제품, 투어선수와 협력해 개발한 용품 등도 선보인다는 계획이다.

관련기사



1호점은 대구 봉무동에 들어선다. 이 곳은 타이틀리스트와 파리게이츠 등 10여 개가 넘는 골프 매장이 밀집해있어 경쟁이 치열한 장소로 꼽힌다. 2호점은 다음달 서울 도곡동에 선보일 예정이다.

까스벨바작은 DWF 론칭을 시작으로 사업 다각화에 나선다는 방침이다. 지난해 까스텔바작 대표이사로 선임된 최준호 사장은 신진 디자이너들과의 협업을 통해 다양한 마케팅을 시도하는 등 분위기 쇄신에 나서고 있다. 지난달에는 인터컨티넨탈 서울 코엑스 호텔과 손잡고 특급호텔 룸을 까스텔바작 아트워크로 꾸민 골프 패키지 등을 선보인 바 있다.

이유준 까스텔바작 리테일사업 부장은 "이번 DWF 편집숍 론칭은 종합골프기업으로 발돋움 하기 위한 노력의 일환"이라며 "의류뿐만 아니라 골프에 관한 고객의 다양한 니즈와 취향을 만족시키는 기업이 되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신미진 기자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